재일화재 이동훈회장 26억 횡령의혹
재일화재 이동훈회장 26억 횡령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은 4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불법으로 역외펀드를 설립, 운영해 회사에 거액의 손실을 끼친 혐의로 제일화재 이동훈회장을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금감원은 19일 제일화재에 대한 부문검사 결과를 발표, 42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불법 역외펀드 투자로 170억원의 손실을 입힌 이 회장을 업무상배임, 외국환거래법위반, 주식회사 외부감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 달 28일 이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요청과 함께 수사의뢰한데 이어 이후 검사과정에서 드러난 혐의를 추가, 지난 15일 추가 수사의뢰했다.



금감원은 이 회장 이외에 불법행위에 가담한 임직원 6명도 같은 혐의로 수사의뢰했다.



검사 결과에 따르면 제일화재는 96년 9월부터 지난 달까지 임직원 명의로 25억여원을 차명대출받고 비상장주식을 실제보다 고가에 매입한 것처럼 위장하는 수법으로 17억원을 조성하는 등 모두 42억원의 비자금을 조성, 사용했다.



이 가운데 16억원은 차명대출금 상환, 중개수수료 지급 등에 사용됐으나 나머지 26억원의 용처가 불분명, 이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