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내년부터 학위종류 자율화
교육부, 내년부터 학위종류 자율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2월 학위수여식부터 ‘무용학박사’, ‘문헌정보학박사’, ‘전자상거래학박사’ 등 지금까지 없었던 학위가 신설된다.



또 ‘의·과학박사(M.D-Ph.D)’등 2개 이상의 학위가 결합된 통합 학위도 생기게 된다.



교육부는 2일 석사 27종, 박사 21종으로 제한돼있는 현행 학위종류 제한을 폐지해 대학별로 학칙에 따라 학위종류를 자율화하도록 하는 ‘학위의 종류 및 표기방법에 관한 규칙’을 공포, 내년 2월 학위수여식부터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학위종류 제한에 묶여 물리, 화학 등과 같이 ‘이학박사’로 불렸던 무용, 체육전공자들은 ‘무용학박사’, ‘체육학박사’로 표기된 학위증을 받을 수 있고 ‘문헌정보학’, ‘전자상거래학’, ‘정보통신공학’ 등도 독자적인 학위증을 받게된다.



교육부는 학위 표기방법과 관련, 일반대학원에서 주는 학술학위는 종전과 같이 ‘경영학 박사’, ‘교육학 박사’ 등으로 표기하고, 전문대학원과 특수대학원에서 주는 전문학위는 학위명 뒤에 전문분야를 괄호로 병기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전문학위는 ‘교육학박사(교육행정)’, ‘경영학석사(회계학)’등과 같이표기돼 학술학위와 구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