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황영희, 신애라와 고수 사투리 선생님
택시 황영희, 신애라와 고수 사투리 선생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 황영희, 신애라와 고수 사투리 선생님”

배우 황영희가 과거 신애라와 고수에게 사투리를 가르쳤던 일화를 소개했다.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 22일 방송에서는 최근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의 배우 황영희와 아역배우 김지영이 출연했다.

황영희는 연극배우 시절 생활고 탓에 다양한 일을 했던 것을 고백하며 “사투리 선생님도 했었다”고 밝혔다.

황영희는 “제대로 된 급여를 받고 사투리를 가르친 건 ‘아이스케키’라는 영화에서 신애라에게 딱 1번이었다. 당시 촬영장에 가서 직접 전라도 사투리를 가르쳤다”라고 말했다.

이어 황영희는 “또 고수랑 같이 연극을 한 적이 있는데 그때는 경상도 사투리를 가르쳐줬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택시 황영희 사투리 전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택시 황영희 전라도와 경상도 사투리를 둘다?”, “택시 황영희 연기파네”, “택시 황영희 정말 멋지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박민수기자 kirya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