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항운노조 28일부터 파업 돌입
경인항운노조 28일부터 파업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항운노조(위원장 이강희)와 인천항하역노조연합회(위원장 김규회·우련통운노조위원장) 는 해양수산부가 인천항 활성화 대책에 대해 서면답변을 하지 않을 경우 28일부터 출근거부투쟁을 벌이기로 결의했다.



경인항운노조는 27일 오전 6시30분부터 12시까지 전 조합원을 상대로 ‘인천항살리기 위한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총투표자 2천580명 가운데 99.7%인 2천573명이 찬성함에 따라 28일 오전부터 출근거부투쟁을 전개키로 했다.



이에따라 인천항내 화물하역작업과 인천·부평·주안역에서의 소화물과 철근 상차, 남동구 구월동 농수산물유통센터에서의 농수산물 상하차작업 등 경인항운노조 조합원들이 작업을 벌이고 있는 전 사업장에서의 작업이 중단되게 됐다.



이번 경인항운노조의 출근거부와 함께 인천항 하역노조연합회 소속 노조원 400여명과 대한통운(주) 노조원 300명 등 모두 700여명이 연대해 작업을 거부키로 함에따라 이날 파업결의는 사실상 항만총파업으로 이어지게 됐다.



경인항운노조와 인천항 하역노조연합회가 출근거부에 의한 항만총파업을 강행할 경우 이는 국내 항만사상 처음있는 일이다.



이와관련,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경인항운노조측과 이날 오후 6시께 긴급협의를 벌였으나 양측간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채 결렬됐다.



인천해양청은 이에따라 인천항만하역협회에 하역작업중단에 따른 비상하역대책을 각 하역사별로 마련할 것을 지시하는등 대책마련에 나섰다.



한편 이번 파업은 연말을 맞아 인천항으로 입출항하는 배가 43척으로 가장 많이 집중되는 시점에 발생하게 돼 국내외국적 선사와 수출입화주들의 물류수송에 막대한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백범진기자 bjpaik@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