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 辛巳年 뱀띠 해! 새해소망
2001 辛巳年 뱀띠 해! 새해소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년은 신사년(辛巳年), 뱀의 해다.다산의 상징이면서 간교와 원죄의 상징인 뱀은 소와 말 염소 토끼 돼지 등 인간과 친숙한 가축들과 함께 12간지중 하나다.



용처럼 거대한 전설적인 존재도 되지못한 뱀은 사람들로부터 기피의 대상이 되기도 하고 어떤 사람들에겐 선호의 대상이기도 한데 뱀에 얽힌 많은 이야기들이 전해온다.



역사적으로 또는 종교적인면에서 뱀은 숭배와 배척, 두가지 면을 동시에 갖고있다.



우선 숭배의 면으로는 고구려 고분벽화 ‘지신도(地神圖)’에서 뱀을 볼 수 있는데 이는 뱀이 당시 지신(地神)의 표상임을 알 수 있다. 또 뱀은 1년에 한번 새끼를 낳는데 한꺼번에 100마리를 부화하기 때문에 다산의 상징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아이를 낳기 원하는 사람들에겐 숭배의 대상이 돼 제주도에서는 아직도 민속신앙으로 자리잡고 있다.



뿐만 아니라 민간신앙에서 업으로 믿어지기도 했던 뱀은 가정과 가옥의 수호신이었다. 예로부터 우리나라 사람들은 옛가옥 주춧돌 밑의 구렁이가 집을 지켜준다고 믿었다. 특히 재물운을 가져온다하여 각별한 숭배의 대상이 되기도 했는데 이때 뱀은 번영을 상징한다.



이처럼 수호의 화신이자 풍요와 번영의 상징인 뱀은 ‘용비어천가’에서 ‘뱀이 까치를 물어 나무 끝에 얹으니 성손이 바야흐로 일어나려함에 기쁜일이 먼저 있게 되었도다’라고 했듯이 길상(吉祥)의 동물로 여겼다.



반면 뱀은 배척의 대상이기도 하다. 기독교에서 보면 에덴동산에서 이브에게 금단의 과실을 따먹게 한 유혹자로서 원죄의 화신이며, 불교에서도 애욕과 유혹의 화신으로 표현되고 있다. 또 모함과 중상, 그리고 악담이 얽혀있으며 무시무시한 집념의 대상이기도 하다.



예를 들면 짝사랑을 하던 남자가 뜻을 이루지 못하고 죽으면 뱀이 돼 사모했던 여자의 몸을 감고 괴롭힌다는 등의 민담이 있다.



한편 숭배와 배척 양면을 지니고 있는 뱀은 겨울 한철 죽은 듯이 땅속에서 잠을 자는데 약 4개월간을 금식과 극기로 웅크리며 계절의 순환, 자연의 섭리에 잘 순응하는 슬기로운 동물로 알려져 있다.



그러면서도 과감히 자기혁신을 수행하는데 스스로 묵은 허물을 벗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지혜는 뱀같이 하고…’란 성경구절에서 보듯이 뱀은 결국 지혜의 상징임에 틀림없다.



올 뱀띠 해에는 온 세상이 뱀처럼 지혜롭고 슬기로운, 또 때로는 인내와 집념이 발휘되는 한해이길 바라는 마음이다.



/이형복기자 mercury@kgib.co.kr







*조갑용(41년생, 경기도립국악단 지도위원)



6살때부터 풍물을 익혀 외길인생을 걸으며 우리 소리와 함께 해온지 40년이 넘었다. 외롭고 힘든 때도 많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우리 음악에 애정과 관심을 가져주어 국악이 많이 활성화돼 흐뭇하다.



오랫동안 국립국악원에 근무하다 몇해전 경기도립국악단으로 자리를 옮겨왔는데 도립국악단이 우리 음악의 전승·보급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아직도 열악하고 아쉬움이 많다. 행정에서의 뒷받침이며 도민의 사랑이 더욱 많았으면 싶다. 그래야 사물을 하는 나로서 꽹과리 소리가 더욱 신명날 것 같다.



올 한해도 내가 지도하며 이끄는 경기사물놀이패를 활성화 시켜 도민들이 원하는 곳이면 어디든 가서 신명나게 한바탕 놀아볼 생각이다. 그 소리를 들으며 올 한해 많은 사람들이 마음의 근심을 떨치고 환히 웃으며 복을 받았으면 좋겠다. 우리 사회도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고 정다운 사회, 따뜻한 사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성식(65년생·성남분당경찰서 금곡파출소 경장)



뱀띠 해를 맞으면서 무엇보다 2001년이라는 무대의 주인공이 나 이성식이라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기쁘고 흥분된다.



12년전 경찰에 투신할 때 사내 대장부로 태어나 민생치안을 돌보며 몸소 정의를 실천하는 경찰에 몸담는 다는 것이 마냥 즐거웠다. 길잃은 치매노인이나 어린이들을 가정의 품으로 보내줄 때의 감동적인 순간, 빈틈없는 수사에 따른 범인검거, 철저하고 지속적인 순찰활동으로 주민들을 보호하고 있다는 자부심 등 어려운 여건이지만 아직도 경찰의 매력에 빠져 살고있는 나를 보며 초년 경찰시절의 마음으로 돌아가 더욱 본분에 충실해야 겠다는 생각이다.



올해는 주민들로부터 사랑받는 경찰이 되기 위해 더욱더 노력하며 공부를 열심히 해서 승진도 하겠다는 각오를 새롭게 다져본다. 또 하나 중요한 한가지 소망은 내 반쪽을 만났으면 하는 것이다. 알뜰하고 착한 여성을 만나 행복한 가정을 꾸미는 것이 올해의 큰 목표다.







*이규섭(77년생·프로농구 삼성 썬더스 선수)



나의 해인 신사년 새해가 밝았다. 모든 사람이 새해 새 아침을 맞이하는 각오와 감회가 남다르겠지만 나 역시 올해는 특별한 해라 생각한다.



지난해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삼성구단에 입단, 현재 진행중인 2000∼2001시즌 정규리그를 맞이해 ‘새내기’란 수식어를 달고 쟁쟁한 선배들과 기량이 뛰어난 용병들 틈에서 경기를 하고있다.



처음 대하는 프로무대가 다소 낯설고 부담감도 있었지만 이제는 잘 적응돼 팀의 일원으로서 정상을 목표로 뛰고있다. 다행히도 우리팀은 걸출한 용병과 선배들 그리고 나도 한몫을 하면서 선두권을 유지, 프로리그에서 첫 우승을 향한 순조로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일생에 단 한번 뿐인 신인왕에 대한 욕심도 있는게 사실이다.



그러나 개인 타이틀 보다는 팀의 우승이 우선이다. 팀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다 보면 신인왕도 가능하리라 본다.



여러가지가 새로운 이 해를 기필코 나의 해로 만들어 가도록 항상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해 본다.







*안승주(89년생·성남 장안초등학교)



2001년은 뱀의 해. 나는 1989년에 태어났기 때문에 뱀띠이다. 뱀은 사람들이 징그러워 하지만 뱀띠인 사람은 보통 겉모습이 단정하고 행동이 바르다고 한다. 또 붙임성이 있어서 사람들과 쉽게 친해지고 스스로 일을 해결하는 재주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나는 이러한 뱀띠의 장점을 갖고 새해의 소망을 품어 보았다.



2001년이 되면 초등학교에서 최고 학년이다. 그러므로 새해에는 더 의젓하고 아래 후배들에게 베풀줄 아는 사람이 되고 싶다. 또한 전교어린이회장이 되어 적극적으로 학교 활동을 하고 싶다.



뱀띠에 태어난 유명한 사람들중에는 거북선을 만든 이순신 장군, 중국에서 목화씨를 들여온 문익점,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 프로 바둑 기사 조훈현 그리고 세계적인 지휘자 정명훈이 있다고 한다.



나도 이런 분들처럼 내년 한해동안 좋은 경험을 쌓아 사회에 꼭 필요한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 또한 부모님을 실망시키지 않는 착한 아들, 친구들에게는 좋은 친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