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예산안 법정시한 지켜 내달 2일까지 처리”
정의화 “예산안 법정시한 지켜 내달 2일까지 처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원내대표·상임위원장단 연쇄 회동서 피력

정의화 국회의장이 예산안 법정 처리 시한인 다음 달 2일에 맞춰 내년도 예산안과 부수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24일 국회 의장실에서 여야 원내대표단 및 부수법이 계류 중인 해당 상임위원장단과 잇따라 회동을 갖고 이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이번 예산안이 여야 합의 속에서 다음 달 2일 처리돼 헌법도 지키는, 헌정사의 새 이정표를 만들도록 서로 양보하고 배려하면서 꼭 합의가 잘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이어 “헌법은 지켜야 한다”면서 “내가 의장으로 취임해 그런 전통을 세우되 가능하면 여야가 싸우지 않고 합의된 속에서 전통이 수립되면 더욱 빛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정 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헌법과 국회법을 지키는 것은 소중한 가치”라면서 “19대 후반기 국회를 운영하는 데 법을 지킨다는 국회의장의 뜻을 잘 받들어 하겠다”며 공감을 표했다.

새누리당에 앞서 정 의장과 면담한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대표 합의로 예산 처리 일정을 정기국회 회기 종료일인 다음 달 9일로 미루자고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예산안은 어떤 경우라도 합의 처리가 옳은 길”이라며 “합의 처리해야지 일방 처리하면 어려움에 직면할 것이고 합의로 9일까지 처리하면 법에도 위반되지 않는다는 우리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여야는 이날 누리과정 예산 편성과 관련, 올해 증액분 중 일부를 지방교육청의 타 분야 예산으로 우회지원하는 방안에 사실상 공감대를 형성했다.

새누리당 김재원ㆍ새정치연합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1시간 가량 회동을 가진 뒤 이같이 밝혔다. 다만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는 지원 규모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 못했으며 25일 추가 논의키로 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기본적으로 기존 누리과정 예산에 대해서는 지방교육재정 교부금과 지방채 발행으로 해결하고 나머지 지방교육청 소요 예산에 대해 추가로 국비로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안 수석부대표는 “통합적으로 말씀드리면 여당에서 여러 양보를 할 경우 다음 달 2일 (예산을 처리한다는) 약속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총액에 이견이 있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더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강해인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