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별그대’에서 ‘차이나머니’까지
방송연예, ‘별그대’에서 ‘차이나머니’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그대’ 열풍 중국 뒤흔들어·차이나머니 물밀듯 들어와
외국인 예능 대세·프로그램 해외 포맷수출 가속화

2014년 방송을 중심으로 한 대중문화계는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별그대) 열풍에서 시작해 ‘차이나 머니’ 공세로 막을 내렸다.

2013년 12월18일 시작해 올해 2월27일 끝난 ‘별그대’가 중국에서 초대박을 치면서 이를 계기로 중국 대륙에서 한류 붐이 다시 한번 활활 타오르게 됐고, 이와 발맞춰 전세계, 전방위적으로 손을 뻗어나가고 있던 차이나 머니가 한국 대중문화계 속으로도 적극적으로 파고들기 시작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스타들의 중국 진출이 이어졌고, 탕웨이-김태용, 채림-가오쯔치 등 한-중 스타들이 국경을 넘어 부부의 연을 맺으면서 한-중 문화계가 한층 가까워졌다.

여기에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이 타결되면서 오랜 기간 일본을 향해 있다 ‘별그대’를 기점으로 빠르게 중국 쪽으로 선회 중이던 한류의 나침반 바늘은 완전히 중국 쪽으로 방향을 틀게 됐다.

예능계에서는 한국말 잘하는 주한 외국인을 내세운 프로그램들이 줄줄이 선보였고,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내세운 한국 프로그램의 해외 포맷 수출이 본격화됐다.

◇ 드라마 中수출 회당 1만→28만 달러…스타들 중국 진출 러시
한류 드라마의 중국 수출가는 ‘별그대’ 덕분에 올 한해 가파르게 급등했다. 지난해 초만 해도 회당 1만 달러(약 1천만 원) 정도에서 중국에 팔리던 한류 드라마의 수출가는 지난해 10월 한류스타 이민호·박신혜 주연의 ‘상속자들’이 회당 3만 달러에 팔리고, 뒤이어 ‘상속자들’의 후광을 입은 ‘별그대’가 4만 달러 선에서 팔리면서 상승세를 탔다.

그리고 ‘별그대’가 중국에서 초대박을 치면서 이후 한류 드라마의 수출가는 빠른 속도로 치솟았고, 11월 시작한 이종석·박신혜 주연의 ‘피노키오’가 회당 28만 달러(약 3억1천만 원)에 판매되면서 한류 드라마 대 중국 수출가를 또다시 경신했다. 21부작인 ‘별그대’가 중국 수출로 8억 원의 수익을 얻었는데, 불과 1년 만에 ‘피노키오’(20부작)는 62억 원을 벌어들이게 됐다.

이런 흐름에 발맞춰 스타들은 중국으로 향했다. 이민호, 김수현, 전지현, 박해진 등이 중국 광고시장 인기 모델로 부상하고 송혜교, 김태희, 송승헌, 비, 권상우, 손태영, 이준기, 김하늘, 박시후, 김범 등은 중국 작품을 촬영했거나 촬영을 앞두고 있다. 또 채림과 추자현은 아예 중국에 머물면서 중국 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고 있다.

그런 와중에 한편에서는 소후닷컴이 150억 원을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에 투자해 지분 6.4%를 확보하는 등 차이나 머니가 국내 기획사·제작사와 손잡는 경우가 속속 생겨났다.

◇ 프로그램 포맷 수출 활기…미국 시장까지 넘봐
중국 내 한류가 다시 불붙으면서 한류를 적극적으로 배우자는 움직임도 커졌다. 단순히 한류를 수입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한류의 노하우를 배워 중국 콘텐츠의 힘을 키우겠다는 것이다.

‘개그콘서트’ ‘아빠 어디가?’ ‘런닝맨’ ‘꽃보다 할배’ ‘우리집에 연예인이 산다’ 등의 포맷이 중국에 수출돼 올해 중국 버전으로 제작되거나 제작을 앞두고 있다.

중국은 또 포맷 수입과 함께 관련 PD와 스태프도 중국으로 초청해 제작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별그대’의 장태유 PD 등 드라마 PD들도 잇달아 중국 드라마, 영화 연출을 위해 짐을 쌌다.

미국에도 포맷이 수출됐다. 드라마 ‘굿닥터’와 ‘별에서 온 그대’가 각각 미국 지상파인 CBS와 ABC에, 예능 ‘꽃보다 할배’ 역시 지상파인 NBC에 각각 포맷이 팔렸다.

드라마의 경우는 미국 버전으로 탄생하기까지 많은 단계를 거쳐야하지만, 그 스토리가 미국 시장에 팔린 것만으로도 절반의 성공을 거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꽃보다 할배’의 경우는 내년에 미국 버전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외국인 예능 대세…‘왔다! 장보리’ ‘미생’ 인기
올해는 한국어를 하는 외국인을 내세운 예능 프로그램을 많이 볼 수 있었다.

JTBC ‘비정상회담’과 MBC ‘헬로! 이방인’은 아예 외국인들로 속을 채운 프로그램이고, MBC ‘일밤-진짜 사나이’·‘나혼자 산다’,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등의 프로그램에도 외국인들이 출연해 감초 역할을 했다. 또 가나 출신 샘 오취리의 경우는 tvN 농촌 드라마 ‘황금거탑’에도 출연했다.

이런 가운데 케이블 채널 tvN이 ‘꽃보다 할배’에 이은 ‘꽃보다 누나’와 ‘꽃보다 청춘’의 잇단 히트,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를 내세우며 기존 예능의 허를 찌른 ‘삼시세끼’의 성공으로 주가를 높였다.

‘별그대’ 이후 한동안 침체의 늪에 빠졌던 지상파 드라마는 MBC ‘왔다! 장보리’와 ‘마마’, KBS2 ‘가족끼리 왜이래’, KBS1 ‘정도전’ 등 연속극으로 체면을 세웠다. 하지만 미니시리즈 드라마 가뭄 속에서 월화극이 KBS1 ‘가요무대’에 시청률 1위를 뺏기는 상황이 이어지는 등 전반적으로 드라마 시청률이 하향세를 걸었다.

케이블에서는 tvN ‘미생’이 신드롬을 일으켰다. 또 tvN ‘연애 말고 결혼’· ‘고교처세왕’, OCN ‘나쁜 녀석들’ 등도 회자됐다.

◇ KBS 사장 해임·대만 뒤흔든 이영애 선행 등
KBS는 5월 청와대와 사장의 보도·인사 개입 의혹 제기로 노조가 파업까지 하는 한 달여의 홍역을 치른 끝에 결국 길환영 사장이 해임되는 사태를 겪었다. 역대 공영방송사 사장 중 세번째 해임 사례였다.

한류스타 이영애는 서울에서 사고로 일찍 태어난 대만 아기를 위해 병원비 1억 원을 쾌척하는 등 몰래 선행을 베푼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대만을 뒤흔들었다. 최근 ‘반한(反韓) 감정’이 확산됐던 대만에서는 이영애의 선행으로 한국에 대한 긍정적인 분위기가 조성됐으며, 대만 저우다관(周大觀)문교재단은 이영애를 세계생명사랑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한편, ‘영원한 공주’ 배우 김자옥이 암투병 끝에 63세를
일기로 눈을 감았고, 1980년대 스크린의 섹시 스타 김진아도 암으로 51세에 생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