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여야 대표-원내대표 ‘2+2 연석회의’
오늘 여야 대표-원내대표 ‘2+2 연석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연금개혁·사자방 등 논의… 연말정국 분수령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가 10일 중 ‘2+2 연석회의’를 열고 공무원연금 개혁 등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각종 현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한다.

새누리당과 이완구,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9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새누리당 김재원, 새정치연합 안규백 의원이 전했다.

특히 2+2 연석회의에서는 공무원연금 개혁 문제를 비롯해 사자방(4대강 사업ㆍ자원외교ㆍ방산비리) 국정조사, 선거구 재획정 등 정치개혁특위 구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여 수싸움이 예상된다. 아울러 여야는 이날 주례회동에서 오는 15일부터 시작되는 12월 임시국회와 관련, 29일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최에 합의했다.

여야는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6개월째 미뤄지고 있는 특별감찰관 추천은 물론 세월호특별법에 따른 특별조사위원 국회 추천몫 10인에 대한 추천, 세월호 배ㆍ보상법, 국회 특위 6개 연장 등에 대해 마무리 짓기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새정치연합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나 특검을 비롯해 국회 개헌특위 구성에 대해서도 거론할 것으로 관측된다.

새정치연합 안 원내수석부대표는 “개헌 문제 등을 포함해서 내일 회담이 끝난 뒤 구체적인 로드맵을 말하겠다”고 설명했다.

새정치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의정부갑)도 이날 개헌추진국민연대 출범식에서 “2+2 모임의 주된 주제가 개헌특위 구성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해 이같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다만 여야는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에 대해서는 여전히 이견을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새정치연합 안 원내수석부대표는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협의해 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였고 새누리당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긴급 현안이 있을테니 질의와 답변이 있지 않겠느냐”고 말을 아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