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올림픽 서울이전 추진 ‘파장’
2004 올림픽 서울이전 추진 ‘파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04년 하계올림픽을 그리스 아테네에서 서울로 옮겨 치르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19일 발간되는 최근호에서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IOC위원장과 가까운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사마란치 위원장이 오는 7월 퇴임을 앞두고 남북한 화해무드및 통일에 기여하기 위해 올림픽 서울 이전개최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타임은 사마란치 위원장의 서울 개최 복안이 뇌물스캔들로 도덕성에 상처를 입은 IOC의 명예를 회복하는 한편 개인적으로 노벨평화상 수상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마란치 위원장은 서울 개최 실현을 위해 오는 7월 IOC총회(모스크바)에서 올림픽 개최권을 박탈하는 무리수를 둘 것이지만 아테네에 대한 테러분자들의 공격과 대회준비 차질로 인한 그리스에 불리한 국제여론이 그의 결정에 정당성을 부여할 것으로 타임은 내다봤다.



아테네 조직위에서는 성공적인 개최를 장담하고 있지만 현재 재정부족에 따른 시설미비와 교통체증, 환경단체의 반발 등의 악재가 겹쳐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대해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김운용 회장으로부터 어떠한 언급도 없었다”면서 “그러나 아테네의 올림픽 개최가 불투명해진 상황에서 서울 개최쪽으로 가닥이 잡힌다면 IOC가 개최에 필요한 자금의 일부를 부담하는 선에서 결론이 날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체육계 일각에서는 특히 사마란치 위원장의 이같은 서울이전 개최 검토설이 사실일 경우 그와 가까운 사이인 김운용 IOC집행위원과 심도있게 이 문제를 협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했다.



한편 자크 로게 IOC 조정위원장은 타임의 보도와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아테네올림픽의 서울 이전 개최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공식 부인했다고 AP와 AFP 등 외신들이 전했다.



로게 조정위원장은 “IOC는 지금까지 개최권 박탈을 검토한 적이 없다”면서 그러나 “대회를 아테네에서 여느냐 여부는 정부의 특단의 대책등 앞으로 6개월간의 준비상황에 달려있다”고 말해 이 문제가 7월 총회에서 다뤄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