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섭, 노르웨이컵레슬링 우승
김인섭, 노르웨이컵레슬링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혼의 레슬러’ 김인섭(삼성생명)이 2001노르웨이컵 국제레슬링 그레코로만형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시드니올림픽 은메달의 아쉬움을 달랬다.



시드니 올림픽에서 부상을 입고도 투혼을 발휘했던 김인섭은 19일(한국시각) 노르웨이 알렉순드에서 끝난 대회 63kg급 준결승전에서 터키의 세레프를 9대4 판정으로 누른 뒤 결승에서 팀 동료 이태호를 3대0으로 꺾고 우승했다고 선수단이 알려왔다.



98세계선수권 챔피언인 김인섭은 지난해 시드니올림픽 그레코로만형 58kg급에서 예선 도중 늑골과 손가락을 다치는 부상에도 불구 투혼을 발휘하며 결승에 진출, 아깝게 은메달에 머문 투혼의 주인공.



김인섭은 한 체급 올려 출전한 올해 첫 국제무대에서 당당히 정상에 오름으로써 새로운 목표 도전을 위한 자신감을 확보했다.



한편 그동안 심권호(주택공사)의 빛에 가렸던 ‘비운의 스타’ 하태연(삼성생명)은 54kg급 결승에서 임대원에 기권승을 거뒀고, 삼성생명 입단이 확정된 송인기(한체대3)는 58kg급 결승전에서 아르메니아의 야한을 5대2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추가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