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혁신특위, 화약고 ‘공천룰’ 개정 착수
새누리 혁신특위, 화약고 ‘공천룰’ 개정 착수
  •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 입력   2015. 01. 04   오후 7 : 2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전체회의 열고 오픈프라이머리·석패율제·여성후보 가산점 도입 등 점검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회(위원장 김문수)가 화약고가 될 수도 있는 공천 제도 개정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혁신특위는 5일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와 석패율제, 여성 후보 가산점 제도 도입 등 공천 제도 전반에 대해 점검할 예정이다.

앞서 특위 산하 공천·선거개혁 소위(소위원장 나경원)는 공천·선거개혁안에 대해 다양한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초미의 관심사는 혁신위가 오픈프라이머리를 어떤 형식으로 도입하느냐다.

이미 김무성 대표와 김문수 특위 위원장은 과거 당 대표 혹은 특정 계파가 공천을 좌지우지하던 폐해를 없애기 위해 오픈프라이머리 도입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오픈프라이머리를 도입할 경우 인지도 혹은 조직 장악력에서 월등한 현역 의원 혹은 당협위원장이 유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국회의원이 당협위원장을 겸직하는 것을 금지시키거나 총선 3∼6개월 전 당협위원장에서 사퇴시키는 방안이 혁신위내에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역 의원의 경우 당협위원장을 사퇴해도 인지도에서 큰 문제가 없지만 원외 당협위원장은 사정이 다르기 때문에 당내 반발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친박계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당권을 장악한 비주류가 일괄 사퇴를 시켜놓고 솎아내는 형식으로 ‘물갈이’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큰 상태다.

여론조사를 한다고 하지만 여론조사의 조건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크게 결과가 달라질 수 있어 비주류 지도부가 주장하는 공정한 경선 규칙 마련은 전적으로 신뢰감을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여론조사에 상당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여의도연구원 원장에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명예 이사장이 오는 것을 강력하게 반대하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또한 오픈프라이머리의 부작용으로 지적되는 역선택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여야가 함께 실시해야 한다는 점도 고민거리다.

혁신위는 후보자의 도덕성과 경력, 의정 활동 등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기 위한 인사위원회 설치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으나 인사위 구성과 평가기준 등을 놓고 논란이 생길 수 있다.

혁신위는 이달 말까지 공천 혁신안에 대해 결론을 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김 대표가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는 대신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면서 “혁신위가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한 어떤 결론을 내느냐에 따라 판이 완전히 바뀌는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