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2일부터 임시국회… 김영란法은 이견
내달 2일부터 임시국회… 김영란法은 이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10일~13일 대정부질문 특별감찰관은 변협서 추천
▲ 새누리당 이완구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 등 여야 원내지도부가 20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주례회동을 마치고 ‘내달 2일 임시국회 개회, 10~13일 대정부질문’ 등 여야 합의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여야는 다음 달 2일부터 3월3일까지 한 달간 2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

새누리당 이완구,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주례회동을 하고 의사일정에 대해 이같이 합의했다.

개회식 다음날인 3일 양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10일~13일 4일간 대정부질문을 실시하기로 했다. 본회의는 2월26일과 3월3일 두 차례 열어 각종 민생경제법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여야는 또한 특별감찰관은 2월 임시국회에서 선출하되, 여야 합의로 공동 추천하는 한명을 선출하기 위해서 대한변협에 제3의 후보자 한명을 추천받기로 했다.

하지만 여야는 이날 이른바 ‘김영란 법’(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금지법)에 대해서는 의견을 교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특별감찰관과 관련, 새누리당은 특별감찰관 후보 여당 몫으로 이석수 변호사, 새정치연합은 야당 몫으로 임수빈 변호사를 각각 추천한 상태다. 특별감찰관은 국회가 3명의 후보자를 추천하면 대통령이 이중 한 명을 지명하게 된다.

정무위원회를 통과했으나 법사위에서 멈춰있는 ‘김영란법’에 대해 새누리당 이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법안의 일부 내용, 특히 언론의 자유와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부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이의제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