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을 쏴라 박정민, "금발 여성과의 베드신… 의지 많이 했다"
태양을 쏴라 박정민, "금발 여성과의 베드신… 의지 많이 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태양을 쏴라 박정민, 연합뉴스

'태양을 쏴라 박정민'

배우 박정민이 베드신 촬영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9일 오전 열린 영화 '태양을 쏴라' 언론시사회 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정민은 극중 외국 여성과의 배드신 촬영에 대해 "원래 방 안에서 촬영할 예정이었는데 사막에 버려진 트럭 위에서 하게 됐다"며 "스태프에게 최소 인원만 남아서 촬영해 달라고 부탁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끝나고 보니 다 보고 계시더라"라고 말해 시사회 현장을 웃음짓게 했다. 특히 그는 "외국 배우분이 굉장히 프로페셔널했다. 많이 의지했다"며 "배우 분이 나체로 차 안에서 책을 보더라. 참 이국적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 사진= 태양을 쏴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강지환 윤진서 박정민, 연합뉴스

한편 '태양을 쏴라'는 인생의 마지막에 내몰려 미국 LA까지 오게 된 세 젊은이의 욕망과 꿈, 사랑을 담은 작품으로 제10회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 공식 초청을 받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연출은 '아내의 애인을 만났다' 등의 김태식 감독이 맡았고 강지환, 윤진서, 박정민 등이 출연한다. 오는 19일 개봉.

이관주기자

사진= 태양을 쏴라 박정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