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지사 “연정 제도화, 국회서 논의해 달라”
南 지사 “연정 제도화, 국회서 논의해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경필-문재인 회동
▲ 10일 남경필 경기지사가 경기도청을 방문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안내하고 있다. 이날 남 지사와 문 대표는 연정과 생활임금제도, 지방분권, 오픈프라이머리 등 당면 현안과 관심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시범기자

文 “통합정치 좋은 모델” 공감 생활임금제 등 현안 대화 나눠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서로의 연합정치와 통합정치에 대해 상호 공감을 나타냈다.

남 지사는 “제도화되지 않은 연정에 한계가 있다”며 국회 차원에서 제도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표는 “대화와 타협, 통합의 정신에 따른 노력에 찬사를 보낸다”며 “정치를 통합의 정치로 발전시키는 데 있어서 경기도 연정이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10일 오전 도청사를 찾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만나 연정과 생활임금제도, 지방분권, 오픈프라이머리 등 당면 현안과 관심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남 지사는 “연정을 제도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하다보니 한계가 있다. 연정이 대한민국 전체로 퍼져나가도록 정치권에서 제도화하는 방향을 논의해주셨으면 한다”며 국회 차원의 제도 개선을 제안했다.

이에 문 대표는 “도의원들이 지방장관 형태로 부지사를 맡는 부분은 정말 신선하고 새로운 발상”이라며 “지방자치단체가 자체적인 조직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자치단체라고 하면서 조직하나 마음대로 하지 못하는 것은 잘못된 정치구조”라고 밝혔다.

남 지사도 “문 대표가 추구하는 통합정치의 큰 방향에 공감한다”며 “국민이 원하는 건 정치권이 선거할 때 어쩔 수 없이 경쟁하고 서로 비판도 하지만 선거가 끝나면 큰 틀에서 국민들 삶을 위해 노력하는 것을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문 대표는 연정 정책의 일환으로 실시되고 있는 경기도 생활임금 도입과 관련해 “경기도가 도입한 것처럼 여야가 머리를 맞대서 가능성을 극대화하고 현실화해야 한다. 공공부문 생활임금이 중앙정부까지 전면적으로 확대되도록 해야 한다”고 평했다.

정진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