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랩스타’ 지민, 키썸과 환상 팀워크…“ 같이 X싼 느낌”
언프리티랩스타’ 지민, 키썸과 환상 팀워크…“ 같이 X싼 느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프리티랩스타’ 지민

▲ Mnet ‘언프리티랩스타’ 방송 화면 캡처

‘언프리티랩스타’ 지민, 키썸과 환상 팀워크…키썸 “X싼 느낌”

‘언프리티랩스타’ 지민과 키썸이 환상 팀워크를 선보여 칭찬받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언프리티랩스타’ 6회에서는 운명의 마지막 트랙의 주인공을 가리기 위한 첫 번째 관문인 ‘팀워크 배틀’의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키썸과 지민은 무대를 준비하며 너무 잘 맞는다며 행복해했다. 키썸과 지민은 자신들만이 할 수 있는 무대를 보여줬고, 래퍼들에게 키썸과 지민의 이름을 외치라고 말했다.

키썸과 지민의 무대 후 바스코는 “색달라서 좋았다. 귀엽고 앙증맞고”라며 “욕하고 남자다운 척해야지만 힙합스러운 건 아닌 걸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피타입은 “실력적으로 놀라웠다기보단 재밌었다는 느낌”이었다고 평가했다.

키썸은 무대 소감에 대해 “X 싼 느낌”이라며 속시원하다고 전했고, 이에 지민은 “같이 싼 느낌”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다른 출연자들은 키썸-지민의 무대를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육지담은 “저랑 제시 언니 연습할 때도 사람들이 할 거라고 우리가 일부러 그걸 피했다”고 말했고, 타이미는 “대학 동아리서 하는 느낌을 조금 받았다. 그 친구들이 하니까 귀엽지 거기서 조금 덜 귀여웠으면 ‘뭐야’라고 나왔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팀워크 배틀 1위는 제시와 육지담이 차지했고, 2위는 즐기는 무대를 만들었다고 평가받은 지민과 키썸이 차지했다.

타이미와 제이스는 최하위로 호명됐고 결국 영구 탈락하게 됐다.

이에 타이미는 눈물을 흘리며 “아쉬운 것도 있지만 동생들 하는 것 보면서 배웠고. 팀워크도 맞춰볼 수 있었고 좋은 기회였다. 저 자신도 발전하고 반성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같은 결과에 제시는 “난 이건 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인간적으로 이건 아닌 거 같다”며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또 “타이미 언니는 오늘 최고 무대를 보여줬다. 타이미에 대해 그렇게 칭찬하고 해놓고 이렇게 탈락시키다니 말이 안 된다”며 “꼴찌는 지민과 키썸이라고 생각한다”고 노골적으로 말해 살벌한 분위기를 만들기도 했다.

한편, 이날 평가단에는 주석, 바스코, 피타입, 아이언, 버벌진트, 소울다이브, 메타, 디오, 얀키, 라이머 등 15명의 래퍼가 참여했다.

사진=Mnet ‘언프리티랩스타’ 방송 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