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올해 제1차 시장안정 유동화증권 3천873억원 발행
신용보증기금, 올해 제1차 시장안정 유동화증권 3천873억원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은 중소·중견기업의 신규자금 지원과 대기업 등의 회사채 차환발행을 지원하기 위해 이달 27일 3천873억원의 ‘시장안정 유동화증권’을 발행키로 했다.

이번 발행을 통해 신보는 3개 대기업에 특별차환자금 1천140억원과 224개 중소·중견기업에 신규 및 차환자금 2천733억원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회사채 만기도래 기업의 유동성 해소를 돕고 성장 유망한 기업들이 직접금융시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 미래성장성과 안정성이 높은 수출기업, 중견도약기업 및 일자리 창출기업 등 유망기업(37개 기업, 670억원 지원)에 대해선 0.2~0.5%p의 금리를 우대해 금융비용을 절감토록 했다.

또 ‘시장안정 P-CBO(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 제도’가 올해 말까지 연장됨에 따라 8회에 걸쳐 총 2조6천억원의 시장안정 P-CBO를 발행할 예정이다.

P-CBO 제도는 신용도가 낮아 채권시장에서 회사채를 발행하기 어려운 기업의 회사채 차환 발행 또는 신규 발행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됐다.

신보 관계자는 “회사채 시장의 안전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우량기술 보유기업에 대한 기술금융 지원 확대 및 수출기업, 질 좋은 일자리 창출기업을 발굴해 정부의 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