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오픈골프대회 김미현 공동 4위 머물러
US오픈골프대회 김미현 공동 4위 머물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현(23·ⓝ016-한별)이 미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골프대회에서 막판 대추격전을 벌였지만 아쉽게 공동 4위에 머물렀다.



‘여자백상어’ 캐리 웹(호주)은 막판 침착한 플레이로 우승, 시즌 5승으로 라이벌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으로부터 올해의 선수부문 랭킹 1위를 탈환하는 동시에 세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획득, 그랜드슬램에 LPGA챔피언십 하나만을 남겨뒀다.



김미현은 24일 미국 일리노이주 거니의 메리트골프클럽(파 72)에서 끝난 대회 4라운드에서 초반 페이스를 지키지 못하고 16번홀에서 통한의 더블보기로 무너져 이븐파 72타(버디4, 보기2, 더블보기 1개)로 최종합계 이븐파 288타를 기록, 로지 존스와 공동 4위에 그쳤다.



초반 1∼3번홀을 정교한 아이언 샷으로 3연속 버디로 상큼하게 출발한 김미현은 후반 15번홀까지 버디 4개, 보기 1개로 단독 2위에 올라 선두 캐리 웹에 2타차까지 다가섰다.



김미현은 그러나 16번홀(파3)에서 9번 우드로 친 티샷이 물에 빠져 더블보기를 하면서 웹과 4타차로 벌어지며 공동 2위로 내려 앉았다.



추격에 실패한 김미현은 심적 안정을 찾지 못해 18번홀에서 다시 세번째 샷을 그린 너머 갤러리석으로 날려 4온-2퍼트로 보기, 결국 이븐파로 공동 4위에 만족해야했다.



전날 공동 15위였던 박지은(21)은 이날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1오버파 289타로 공동 6위로 도약했고 박세리(23·아스트라)는 5오버파 293타로 공동 15위에 올랐다.



아마추어 송나리는 5오버파 77타를 쳐 합계 12오버파 300타로 공동 40위에 랭크됐고 노재진은 합계 14오버파 302타로 공동 46위를 기록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