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3분기 연속 ‘흑자행진’
저축은행 3분기 연속 ‘흑자행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동기대비 8천211억↑… 연체율 등 건전성도 개선

저축은행이 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연체율 등 건전성 지표가 개선되는 등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10일 금융감독원의 잠정 집계치에 따르면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2014회계연도 3개 분기 누적(지난해 7월~올해 3월) 당기순이익은 3천443억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천768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과 비교할 때 무려 8천211억원 증가한 수치다.

분기별로는 1분기(2014년 7~9월)에 순이익 80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한 뒤 2분기(2014년 10~12월) 1천738억원, 3분기(2015년 1~3월) 1천625억원 등의 순이익을 올리는 등 3분기 연속 흑자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말 현재 총 자산은 39조6천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조8천억원(4.6%) 늘었으며, 자기자본도 지난해 말 4조2천억원에서 3월 말에는 4조4천억원으로 2천억원(5.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연체율도 개선되고 있다. 3월 말 연체율과 고정이하여신(부실채권) 비율은 각각 13.4%, 14.4%로 지난해 말에 비해 각각 1.3%p씩 개선됐다. 대출 유형별로는 기업대출이 17.2%로 지난해 말보다 1.1%p 줄었고, 가계대출이 7.9%로 1.2%p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영업 활성화 지원 관계형 금융 강화 등을 통해 저축은행이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