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포돌이 양심방 돈봉투 되돌려 준 사례 접수
화성 포돌이 양심방 돈봉투 되돌려 준 사례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경찰서(서장 김상열)가 경찰관들의 금품수수 근절을 위해 운영중인 ‘포돌이 양심방’에 일선 파출소 직원이 업무와 관련해 받은 돈봉투를 되돌려 준 첫번째 사례가 접수됐다.



봉담파출소 고석 경장은 지난 4일 관내에서 발생한 폭력사건을 조사하던중 가해자가근무하는 회사 사장이 8일 파출소를 찾아와 ‘수고한다’며 놓고 간 돈봉투를 전신환을 통해 되돌려 주면서 포돌이 양심방을 노크한 첫번째 주인공으로 기록되면서 경기지방경찰청장에게 표창이 상신됐다.



정종욱 청문감사관은 “포돌이 양심방은 경찰관들이 업무와 관련해 직·간접적으로 부득이하게 금품을 수수했거나 유혹을 받은 경우 비밀유지와 함께 제공자에게 즉시 돌려주는 제도로 부조리를 척결, 깨끗한 경찰위상을 정립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화성=조윤장기자 yjch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