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 안무 건너뛰고 카메라 안보고…또다시 태도 논란 ‘도마 위’
소녀시대 태연, 안무 건너뛰고 카메라 안보고…또다시 태도 논란 ‘도마 위’
  • 온라인뉴스팀 kgib@kyeonggi.com
  • 입력   2015. 07. 20   오후 5 : 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소녀시대 태연 태도 논란, 방송 캡처

‘소녀시대 태연 태도논란’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 출연한 소녀시대는 신곡 ‘파티(PARTY)’의 무대를 선보였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태연은 다른 멤버들과 달리 안무를 건너뛰거나 엔딩에서 카메라를 보지 않는 등 무성의한 태도를 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태연이 다른 멤버들의 활기찬 모습에 비해 유독 기운 없어 보인다는 반응을 보였다. 

더욱이 태연의 태도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태연은 지난 2011년 10월 미국 MTV ‘엠티비 이기(MTV IGGY)’에 출연했을 때 고개를 돌린 채 인상을 쓰거나 턱을 괸 채 무표정한 얼굴로 모니터를 응시해 태도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이에 멤버 티파니가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티파니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멤버들이 감기에 걸려있었고 시차적응도 안돼서 시간이 지날수록 턱 괴고 멍 때렸다”고 해명한 바 있다. 

소녀시대 태연 태도논란에 대해 누리꾼들은 "소녀시태 태연 태도논란, 이거 말고도 몇 번 느낀적 있었는데", "소녀시대 태연 태도논란, 그래도 SNS에서는 활발하잖아요", "소녀히대 태연 태도 논란, 뭘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