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작문학상’에 신용목 시인 선정
‘노작문학상’에 신용목 시인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주최하고 화성시문화재단 노작홍사용문학관이 주관하는 ‘제15회 노작문학상’에 신용목 시인의 <우리 모두의 마술> 등이 선정됐다.

노작문학상은 일제강점기에 동인지 <白潮(백조)>를 창간하는 등 낭만주의 시를 주도했던 시인이자 극단 ‘토월회’를 이끌며 신극운동에 참여했던 노작(露雀) 홍사용(洪思容, 1900~1947)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자 지난 2001년부터 그 해 가장 주목할 만한 작품 활동을 펼친 시인에게 수여하고 있다.

제1회 안도현 시인을 시작으로 이면우, 문인수, 문태준, 손택수, 장옥관 시인이 수상한 바 있다.

올해 수상자로 선정된 신용목 시인은 1974년 태어나 2000년 계간 <작가세계>를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저서로는 시집<그 바람을 다 걸어야 한다>, <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 <아무 날의 도시> 등이 있다. 시작문학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심사단은 “신용목의 최근 시편은 삶의 구체성과 그 구체적인 것들이 늘 관계적 그물망에 걸려 있다는 감각을 동시에 보여주며 분열과 유목 대신에 타자의 목소리를 통해 심미성과 현실 연관성을 통합적으로 형상화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수상작 <우리 모두의 마술>에 대해 “깊은 상처와 절망에도 불구하고 삶과 시와 공동체에 대한 믿음을 ‘마술’이라는 은유로 이어 나가고자 하는 미학적 고투가 인상적”이라고 했다.

시상식은 오는 10월9일 ‘제4회 노작문학제’ 기간 중 노작문학관(경기도 화성시 동탄신도시 노작근린공원 내 위치)에서 열린다.

류설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