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김남일 선수가 죄송하다고… "
박지성 "김남일 선수가 죄송하다고… "
  • 승인 201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울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남아공월드컵 축구대표팀 환영 행사에 참석한 '주장'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소속팀으로 곧바로 합류하느라 귀국하지 못한 김남일(톰 톰스크)의 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박지성은 "이 자리에 함께 하지 못했지만 김남일 선수가 나이지리아전에서 한 실수에 대해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남일은 남아공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이었던 나이지리아전에서 파울로 상대에게 패널티킥을 허용한 바 있다. 이날 환영 행사의 공동 사회자로 나선 김남일의 아내 김보민 KBS 아나운서는 박지성의 말에 순간 울컥하는 표정을 지어보이기도.

○…남아공월드컵에서 두 골을 뽑아낸 이청용(볼턴)이 유니폼에 입을 맞추는 골 세리머니의 의미를 밝혔다. 이청용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라는 걸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것, 그리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한다는 마음을 담은 세리머니"라고 설명. 또 "공이 발에 맞았을 때 골이 될지 안될지 느낌이 오는데 이번 월드컵에서는 그런 슈팅이 안나온 거 같다"면서 "골이 들어갔는지도 몰랐다"고 솔직히 밝히기도. 이청용은 나이지리아전과 16강 우루과이전에서 한 골씩을 신고했다.

○…역시 남아공월드컵에서 두 골을 넣은 '골 넣는 수비수' 이정수(가시마)는 골을 넣은 직후 세리머니 때문에 고민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정수는 "골을 넣자마자 '세리머니를 어떻게 해야 하나…'하는 생각을 먼저했다. 뭘 해야할지 걱정스럽더라"고 밝혔다. 이어 "골이 어떻게 들어갔는지는 경기 끝나고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고 알았다"고 밝혀 재차 폭소를 자아냈다.

○…4년 후 월드컵 재도전에 대해 수비라인의 맏형 이영표(알 힐랄)가 단호히 "아니다"라며 월드컵 대표팀 은퇴의사를 밝힌 반면 박지성은 "이번 월드컵이 마지막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임했고 기약할 수는 없겠지만 지금으로서는 뭐라 말할 수 없다"며 여지를 남겼다. 현재 이영표의 나이는 34살, 박지성은 30살이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