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경기TV] '2015 Tour de DMZ 평화누리길 자전거퍼레이드' 성황리 개최
[경기일보-경기TV] '2015 Tour de DMZ 평화누리길 자전거퍼레이드' 성황리 개최
  • 권오현 기자
  • 승인 2015.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일보-경기TV] '2015 Tour de DMZ 평화누리길 자전거퍼레이드' 성황리 개최

http://www.kyeonggi.com

광복 70주년을 기념하고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자전거 마니아 2천5여명이 촉촉한 봄비를 맞으며 비무장지대(DMZ)의 청정길을 달렸다.

경기도와 강원도, 행정자치부가 주최하고 경기관광공사, 경기일보, 강원도민일보, 코레일관광개발이 공동 주관한 ‘2015 뜨루 드 디엠지(Tour de DMZ) 평화누리길 자전거퍼레이드’가 지난 30일 연천ㆍ강원 지역 DMZ 일대에서 펼쳐졌다.

이 행사는 그동안 경기도 민통선 일대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경기, 강원 두 광역지자체가 접경지역 발전을 기대하며 공동으로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 남경필 경기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김규선 연천군수, 이현종 철원군수, 신선철 경기일보 대표이사 회장, 김광철 경기도의원, 홍승표 경기관광공사 사장 등 주요 내ㆍ외빈이 참석해 안전한 라이딩을 당부, 격려했다.

자전거 행진은 전국에서 몰려든 마니아와 동호회원, 외국인, 주한미군, 군 장병 등 2천500여명이 안전을 위해 A, B, C 세 그룹으로 나눠 페달을 밟으며 평화통일을 염원했다.

이들은 3번 국도를 따라 북쪽으로 이동하며 연천군 신망리역, 신탄리역, 철원군 백마고지역, 월정리역 인근 DMZ 평화문화광장을 돌아 노동당사를 거쳐 다시 연천공설운동장으로 돌아왔다.

특히 군사분계선에서 2㎞ 정도 떨어진 월정리역은 경원선 철도가 끊어진 곳으로 중부전선 분단의 상징으로 철도는 방호벽으로 가로막힌 상태이다. 이 때문에 라이더들은 더 이상 북쪽으로 달리지 못하고 아쉽게 자전거를 돌려야 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광복 70주년을 기념해 분단의 땅 경기, 철원 지역에서 평화를 기념하는 자전거 퍼레이드를 개최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남북한 7천400만명이 하나가 돼 자유와 평화를 누릴 통일 대박 대한민국의 미래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경기도ㆍ강원도, 행정자치부, 연천군ㆍ철원군 등은 평화통일 뜨루 드 디엠지 발전을 위한 공동협약식’을 체결했다.

또 이번 퍼레이드를 계기로 접경지역 동서횡단 자전거 구간(연장 550㎞)으로 확대, 발굴해 해외 선수와 동호인들이 참여하는 국제대회로 발전시키기로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민속 축하 공연, 미니 자전거 대회, 자전거 스탠딩, 경품 등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해 라운딩을 마친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영상=권오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