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한국전력, 삼성화재에 극적 역전승…현대건설, 여자부 1위로 1R 마감
프로배구-한국전력, 삼성화재에 극적 역전승…현대건설, 여자부 1위로 1R 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V리그 남자부 대전 삼성화재와 수원 한국전력의 경기. 한국전력 얀 스토크(14번)와 정광인(12번)이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V리그 남자부 대전 삼성화재와 수원 한국전력의 경기. 한국전력 얀 스토크(14번)와 정광인(12번)이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수원 한국전력과 현대건설 남매가 프로배구 2015-2016 NH농협 V리그에서 나란히 승리하며 1라운드를 마감했다.

한국전력은 1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1라운드 원정경기서 방문 경기에서 주포 얀 스토크(31점)와 부상에서 회복 중인 토종 에이스 전광인(13점)에 서재덕(11점)이 활약을 펼쳐 괴르기 그로저(45점)가 이끈 홈팀 대전 삼성화재에 3대2(18-25 25-22 15-25 25-16 18-16)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올 시즌 들어서 단 한번도 연승과 연패를 기록하지 않은 한국전력은 3승3패, 5할 승률로 1라운드를 마쳤다.

이날 세트 스코어 2대2 상황 속에 마지막 5세트서 11-14로 뒤지며 첫 연패 위기에 몰린 한국전력은 무서운 집중력으로 승리를 낚았다. 한국전력은 벼랑끝 위기서 스토크의 후위 공격과 최석기의 서브 득점으로 13-14를 만든 뒤 상대 그로저가 날린 회심의 후위공격이 아웃되면서 14-14 듀스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이어 노장 센터 방신봉이 상대 그로저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차단해 15-14 역전에 성공한 한국전력은 16-16 재동점 상황에서 스토크의 후위 공격 성공에 이어 서재덕이 그로저의 공격을 가로막아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한편, 이어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 수원 현대건설은 황연주(17점)와 에밀리 하통(15점), 양효진(11점) 트리오가 43득점을 합작해 헤일리 스펠만이 19득점으로 분전한 대전 KGC인삼공사를 3대0(25-11 25-19 25-22)으로 일축, 파죽의 4연승을 내달리며 승점 11(4승1패)을 마크, 인천 흥국생명(승점 9·4승1패)을 제치고 1위로 1라운드를 기분좋게 마쳤다. 반면, 인삼공사는 승점 3(1승3패)으로 최하위(6위)에 머물렀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