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골프협회 민웅기 전무이사
경기도골프협회 민웅기 전무이사
  • 경기일보
  • 승인 2000.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 유망주들의 발굴을 통해 경기도에서 많은 우수선수들이 배출되고 있는 것에 보람을 느낍니다”



경기도를 전국 최고의 골프 스타산실로 이끌어오고 있는 경기도골프협회 민웅기 전무이사(49)는 경기도에서 많은 우수선수들이 배출돼 활약하고 있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지난 90년 경기도골프협회의 살림을 맡은 민 전무는 당시 40여명에 불과하던 학생 골프선수가 현재 등록선수만 400명에 달할 정도로 저변을 확대했으며, 학생종합선수권과 도지사배대회 등 2개에 불과하던 도내 대회를 교육감배와 협회장배 등 4개 대회로 늘려 우수선수 등용문으로 운영하고 있다.



특히 전국 최초로 지난 해에는 경기위원 강습회를 실시, 테스트를 거쳐 현재 25명의 경기위원들이 경기도대회를 진행하고 있기도 하다.



이같은 노력의 결과 경기도는 12일 끝난 제14회 학생종합선수권대회에 도내 대회 사상 최다인 310명의 선수가 출전하는 기록을 세웠고, 현재 김성윤, 권명호(이상 안양 신성고), 배성철(한양대), 박계준(경희대), 임선욱(분당중앙고), 문현희(수원여고), 조령아(양명여고) 등 10여명의 경기도 출신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활약하고 있다.



경기도골프 숨은 공로자인 민 전무는 앞으로 국내 시·도협회로는 처음으로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설, 선수와 학보모들의 편의도모는 물론 골프매니아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