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드림팀 시드니올림픽 출격예고
야구드림팀 시드니올림픽 출격예고
  • 경기일보
  • 승인 1999.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엽과 정민태 등 최고의 선수로 구성된 ‘야구드림팀’이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도 출격할 전망이다.



대한야구협회는 10일 야구회관에서 열린 프로-아마야구 발전위원회에서 내년 9월 시드니에서 열리는 올림픽에 최고의 선수를 보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협조요청을 했고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한국 야구대표팀은 지난 98년 방콕 아시안게임과 99년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에 이어 내년 3번째 드림팀을 구성, 올림픽 첫 메달을 노리게 됐다.



전문가들은 모두 8개국이 참가하는 시드니 올림픽에 한국이 프로선수가 주축이된 드림팀을 출전시킬 경우 쿠바와 미국, 일본 등과 치열한 4파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종전 올림픽에 아마선수들만 출전시켰던 한국은 야구가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92년 바로셀로나올림픽에서 예선 탈락했고 96년 애틀랜타올림픽에서는 본선 8개국 중 최하위의 수모를 당했다.



그러나 KBO는 프로선수의 올림픽 출전에는 찬성했지만 내년 9월 중순에 열리는 시드니올림픽이 국내 정규시즌과 겹쳐 고민중이다.



KBO는 ▲내년시즌 일정을 앞당겨 8월 말까지 마치는 방안 ▲9월 한달 동안 시즌을 중단하는 방안 ▲우수선수들을 올림픽에 출전시킨 뒤 국내 리그를 계속 치르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지만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