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학' 이동안선생 추모공연
'운학' 이동안선생 추모공연
  • 경기일보
  • 승인 1999.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한말 화성 재인청의 도대방(都大房)을 지낸 운학(雲鶴) 이동안선생 작고 4주년을 맞아 이를 추모하는 공연 ‘운학 이동안 선생류 춤판’이 2일 오후7시 과천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이동안선생(1906∼1996)은 중요무형문화재 제79호 발탈보유자로 우리 춤의 큰 기둥이었고 90평생 전통예술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



운학선생의 성장의 터이면서 마지막 은거지이기도 했던 화성 재인청(지금의 화령전·수원시 신풍동 소재)은 현재 그의 제자인 정경파씨(경기도무형문화재 제8호 승무·살풀이 보유자)등이 그의 유지를 받들며 맥을 이으면서 재인청 복원을 추진중에 있다.



이번 공연은 운학선생을 추모하고 예술혼을 기리며 뒤늦게나마 묘비를 세우기위한 기금마련을 위해 개최하는 의미있는 공연이다.



운학 이동안선생 전통무용보존회(회장 심우성·민속학자)가 주최하는 이번 공연은 운학의 문하생인 정경파, 이광수, 정주미 등과 우리춤연구회 회원들이 함께 꾸민다.



공연의 첫판은 가신 님을 그리며 축원과 덕담을 쏟아내는 소리꾼 이광수의 ‘비나리’로 시작해 우리춤연구회의 ‘기본무’가 이어지고 전덕수의 ‘신칼대신무’, 정주미의 ‘태평무’가 무대에 선보여진다.



둘째판에서는 이광수의 민족음악원 예술단의 ‘사물놀이’와 ‘판굿’, 정경파 등의 ‘살풀이’, 하용부의 ‘밀양북춤’, ‘소고춤’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이연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