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신인왕 박지영, S OIL 골프챔피언스 우승컵 거머 쥐었다…40개 대회 출전 만에 첫 우승
지난해 신인왕 박지영, S OIL 골프챔피언스 우승컵 거머 쥐었다…40개 대회 출전 만에 첫 우승
  • 허행윤 기자
  • 승인 2016.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1.jpg
▲ 사진=박지영 S OIL 챔피언스 우승, 연합뉴스
박지영 S OIL 챔피언스 우승.

박지영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Oil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첫 우승컵을 거머 쥐면서 지난해 우승 없이 신인왕이었던 아쉬움을 깔끔하게 털어냈다.

그녀는 12일 비가 내리는 제주시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파72·6천478야드)에서 펼쳐진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 등을 묶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쳐 합계 17언더파 199타로 고진영(21·넵스)을 4타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억4천만원을 받았다.

앞서, 박지영은 지난해 KLPGA 투어에 데뷔, 신인상을 받았지만 우승하지 못해 팬들에게 강인한 인상을 심어주지 못한 바 있다.

허행윤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