뽑을 선수 없는 프로농구 트라이아웃 캠프… ‘흙 속 진주를 찾아라’
뽑을 선수 없는 프로농구 트라이아웃 캠프… ‘흙 속 진주를 찾아라’
  • 조성필 기자
  • 승인 2016.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데저트 오아시스고등학교에서 열린 KBL 2016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에 참가한 선수들이 각 구단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연습경기를 하고 있다. KBL제공
▲ 19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데저트 오아시스고등학교에서 열린 KBL 2016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에 참가한 선수들이 각 구단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연습경기를 하고 있다. KBL제공

2016-2017시즌 프로농구에서 활약할 외국인선수 선발을 위한 트라이아웃이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다.

프로농구연맹(KBL)에 따르면 이날 트라이아웃에 참가한 선수는 총 101명(단신 39명·장신 62명). KBL은 전날 트라이아웃 현장 등록 결과 102명이 신청했다고 발표했으나, 당초 참가를 희망했던 아몬 존슨, 프랭크 로빈슨 등 4명이 타 리그와 계약이 확정되면서 현장을 떠나 인원이 조정됐다. 이들을 대신해선 참가비 문제로 등록이 보류됐던 테렌스 레더(200㎝), NBA 서머리그 일정 때문에 등록이 하루 늦춰진 데빈 토마스(200㎝), 오리엔테이션만 참가하고 정작 중요한 등록을 깜빡한 제스퍼 존슨(196㎝)이 새로 포함됐다.

트라이아웃은 20일까지 이틀 동안 열린다. 첫날이었던 이날은 참가한 선수들이 10개팀으로 나누어져 연습경기를 치렀다. KBL리그 경력자들 가운데에서는 허버트 힐(202㎝), 리오 라이온스(205㎝), 커스버트 빅터(190㎝)가 좋은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 새 얼굴 중에선 제임스 켈리(197㎝), DJ스트로베리(192㎝), 테리코 화이트(192㎝) 등이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현장 구단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뽑을 선수가 없다”는 한탄이 쏟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매년 선수 수준이 예년만 못하다는 평가는 나왔지만, 올해는 상황이 더욱 심각하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역대 최악의 외국인선수 드래프트’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까지 흘러나오고 있다고 한다. 트라이아웃만 나온다면 1·2순위 지명은 떼놓은 당상이라던 덴젤 보울스, 체인 베하난, 드류 크로포드 등이 불참하면서 이 같은 목소리는 더욱 커진 것으로 전해진다. 물론KBL로부터 트라이아웃 참가 제한 조치를 받은 트로이 길렌워터에 대한 아쉬움은 말할 것도 없다.

그만큼 구단 코칭스태프와 관계자들은 분주해졌다. 미리 점찍어 놓은 선수들이 하나 둘 불참하면서 선발 시나리오를 새로 짜야 하기 때문이다. 기존 외국인선수 2명 모두와 재계약한 원주 동부나 1명씩 재계약 도장을 찍은 고양 오리온, 전주 KCC, 서울 삼성은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이지만, 이번 드래프트에서 2명을 뽑아야 하는 인천 전자랜드, 안양 KGC인삼공사 등 남은 6개 구단은 머릿속이 더욱 복잡해졌다.

그래도 ‘진흙 속 진주’는 존재하는 법이다. 올해는 지난 2011-2012 KGC의 우승을 이끈 크리스 다니엘스(204㎝)가 최대어로 꼽히고 있다. 지난 시즌까지 KBL에서 활약한 찰스 로드(200㎝), 코트니 심스(205㎝), 데이비드 사이먼(203㎝) 등도 지명 가능성이 무척 큰 것으로 알려졌다. 새 얼굴 중에는 키퍼 사익스(177㎝), 도미닉 맥과이어(206㎝), 테리코 화이트, 제임스 켈리 등이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드래프트는 21일 오전 2시30분에 라스베이거스 팜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지난해 부활한 신장 제한 제도에 따라 각 구단은 단신(193㎝ 이하) 1명, 장신(193㎝ 초과) 1명씩을 선발해야 한다. KBL은 페이스북 등을 통해 드래프트를 현장 생중계할 예정이다.

조성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