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몽베르CC, 여름철 피서골프지로 각광
포천 몽베르CC, 여름철 피서골프지로 각광
  • 황선학 기자
  • 승인 2016.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ㆍ8월 그린피 할인 등 휴가골프 이벤트 실시
▲ 몽베르CC.경기일보 DB
▲ 몽베르CC.경기일보 DB

찌는 듯한 무더위가 연일 계속되는 요즘. 골퍼들은 한낮의 무더위를 피해 이른시간 부킹을 선호하고 있다.

무더위가 예년보다도 일찍 찾아오고 그 기간도 길어진 올 여름 골프 마니아들을 위해 포천시 영북면에 자리한 몽베르CC가 여름철 ‘휴가골프 그린피 특별할인 이벤트’를 마련했다. 

포천 산정 호수 인근 해발 420m의 자연능선을 따라 자연 친화적인 36홀 규모로 조성된 몽베르CC는 빼어난 경관 덕에 ‘2015 경기일보사 선정 아름다운 골프장 TOP 10’에 뽑히는 등 그 명성이 자자하다.

특히, 고지대인 몽베르CC는 서울 등 도심지역보다 평균 5~8℃ 기온이 낮아 여름철 피서가 가능한 골프휴양지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몽베르CC는 7월과 8월 두 달 동안 월~금요일 주중 그린피를 11~12만원에 할인해 주고, 지난해부터 2년 연속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을 치렀던 북 코스에 한해서는 2부 티업 시간에만 13만원을 받는다. 주말에는 토요일과 일요일은 최저 17만원부터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몽베르CC는 여름휴가를 위한 1박2일 패키지도 출시해 그린피와 골프텔 숙박, 조식을 포함해 주중 22만원(8월은 23만원), 금~토 32만원, 토~일 36만원, 일~월요일 29만원이다. 3~5인 플레이도 가능하며, 단 주말에는 5인플레이가 불가능하다.

류연진 몽베르CC 대표는 “몽베르CC는 고지대에 위치해 서울등 도심에 비해 최고 8℃나 기온이 낮아 경기도에서도 가장 시원한 골프장으로 손꼽힌다”라며 “아름다운 자연풍광 속에서 한여름의 무더위를 날리며 여름 피서골프를 즐기시길 권한다”고 밝혔다.

황선학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