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코치, “올림픽 금·은·동메달, 휩쓰는 것이 목표”
박세리 코치, “올림픽 금·은·동메달, 휩쓰는 것이 목표”
  • 연합뉴스
  • 승인 2016.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자골프 대표팀의 박세리 코치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활짝 웃고 있다.연합뉴스
▲ 여자골프 대표팀의 박세리 코치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활짝 웃고 있다.연합뉴스

“이번 올림픽에서 금, 은, 동메달 휩쓰는 것이 목표죠.”

선수 생활을 접은 한국여자골프의 전설 박세리(39·하나금융그룹)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코치로 나서며 새로운 목표를 밝혔다.

박세리는 27일 서울 명동의 KEB하나은행 대강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올림픽 목표를 말한다는 것 자체가 선수들에게 부담될까 봐 조심스럽다”며 “혹시 성적이 좋지 않더라도 국민이 돌아오는 선수들을 따뜻하게 안아 줬으면좋겠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박세리 코치와의 일문 일답.

-올림픽에 출전하는 코치로서 전망과 기대를 얘기한다면.
▲브라질이 지카 바이러스도 문제지만 치안 등 현지 상황이 그리 좋지 않을 것으로 알고 있어 무엇보다 안전에 신경을 쓰고 있다. 이번 대회 목표는 금, 은, 동메달을 모두 가져오는 것이지만 선수들에게 부담이 될까봐 말하기가 상당히 조심스럽다.

-올림픽 출전 선수들과 어떤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가.
▲선수와 대화를 많이 하지는 않았다. 부담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선수들의 컨디션은 좋다. 별도의 조언보다 마음의 안정이 필요하다. 그런 쪽에 염두를 두고서 준비시키고 있다.

-올림픽까지 일정이 어떻게 되나.
▲어제 대한골프협회에서 일정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나는 8월 11일에 출국하는데 선수마다 현지 도착 일정이 조금씩 다르다. 박인비는 8월 12일, 김세영은 13일에 도착한다.

-이번 대회 메달 후보를 말해 준다면.
▲메달 후보를 특정지을 수는 없다. 우리 선수들의 성적이 계속 향상되고 있어 좋은 성적이 나올 것이라고 본다. 이번 대회에서 골프가 개인전이지만 나는 한 팀으로 보고 있다. 한국의 라이벌을 꼽는다면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가 될 것이다.

-자신의 골프 인생을 돌아본다면.
▲골프 인생에 점수를 매긴다면 A+를 주고 싶다.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하지 못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지 못한 것이 아쉽지만 (대기록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는 것만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 가장 기억에 나는 우승은역시 1998년 US여자오픈이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