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도 실전처럼… 여주교도소서 합동 을지훈련
훈련도 실전처럼… 여주교도소서 합동 을지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기관 200여명 참가… 위기상황 대비 방호협력 훈련
1.JPG
여주교도소를 지켜라! 2016 을지연습이 시작된 22일 오후 여주교도소에서 실시된 실제훈련에서 군·경이 대공 적 침투 방어훈련을 하고 있다. 을지연습은 국가비상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정부차원으로 비상대비업무를 수행하는 훈련이며, 오는 25일까지 계속된다. 오승현기자
22일 오후 4시 여주시 가남읍 여주교도소에서 요란한 사이렌 소리가 울려퍼지자 중무장한 교도소 방호대원 50여명이 무기를 들고 일사불란하게 교도소 건물로 배치됐다.

여주시청과 경찰서, 소방서, 군부대 장병 등 6개 기관 200여명도 교도소 곳곳에 몸을 숨기고 적을 기다렸다.

얼마 동안 적막감이 감돌던 청사에 총성 한 발이 울려퍼졌다. 적의 특수부대원으로 보이는 괴한 10여명이 교도소 철조망을 돌파해 청사 쪽으로 진입한 것이다. 여기저기서 총탄소리가 터져 나왔고 교도소 인근은 적 특수부대원이 사용한 연막탄 연기로 가득했다.

곧이어 하늘에서 적군 헬기가 출현하자 지상에서는 55사단 특임대 대원들이 적을 진압하고 저격에 나섰다. 순식간에 적의 특수부대원들이 하나둘씩 땅으로 고꾸라졌다. 여주교도소 방호대와 기동타격대, 육군은 불과 10여 분만에 적을 모두 생포하거나 사살했다.

2016년 을지훈련이 펼쳐진 여주교도소 가상훈련은 적의 특수부대원들이 여주교도소에 침투, 수용자를 탈출시키고 사회 혼란을 조성하려는 시도를 척결한다는 가상의 시나리오에 따라 진행됐다.

김현웅 법무부장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실전을 방불케 한 이번 훈련에는 여주교도소와 육군 제55사단, 여주경찰서, 여주소방서, 여주시청 등에서 200여명이 참가했다. 소방차와 화학차, 복구장비차 등 10여대의 장비도 동원됐다.

구지서 여주교도소장은 “실제 위기상황 발생시 효과적이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했다”며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방호협력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훈련에는 김현웅 장관을 비롯해 신선철 경기일보 대표이사 회장, 양복완 경기도 행정2부지사, 원경희 여주시장, 이환설 여주시의장, 김규창 경기도의원, 김오년 여주소방서장, 안경옥 여주교도소 교정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여주=류진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