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 인천시대, 자원봉사자가 앞장서요
300만 인천시대, 자원봉사자가 앞장서요
  • 양광범 기자
  • 승인 2016.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26일 (사)인천시자원봉사센터와 공동으로 인천지역 자원봉사자들을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로얄호텔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유정복 인천시장과 유관기관 단체장, 자원봉사왕으로 선정된 봉사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인천 곳곳에서 아름다운 미소로 사랑을 나누고,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서 헌신적 봉사활동을 펼치는 자원봉사왕을 격려하기 위한 이번 행사는 5천시간 이상 자원봉사 활동실적을 가진 336명의 자원봉사왕들이 공식 초청됐다.

체험사례 발표에 나선 김용복씨(69·부평구), 유숙형씨(57·연수구)는 “외로운 어르신들의 다정한 말벗이 되어 그늘진 어르신들이 활짝 웃는 모습이 지금도 가장 보람있었던 일로 기억된다”며 “오랜 시간 자원봉사활동을 할 수 있었던 원천은 바로 진정으로 인천을 사랑하는 마음”이라고 말해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유정복 시장은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다양한 사기진작 방안을 마련하고 인천만의 특색있는 자원봉사 활동을 지속적으로 발굴,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며 “어떠한 대가도 바라지 않고 희생과 자긍심으로 헌신하는 인천의 자원봉사왕들에게 진심으로 무한한 존경의 마음을 보낸다”고 말했다.

양광범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