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2017 프로농구, 22일 점프볼… 6개월 대장정 돌입
2016-2017 프로농구, 22일 점프볼… 6개월 대장정 돌입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6.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본.jpg

2016-2017 KCC프로농구 정규리그가 오는 22일 고양 오리온-전주 KCC전으로 개막돼 6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올 시즌 정규리그는 총 270경기가 열리며, 내년 3월 26일까지 팀당 54경기를 치러 정규리그 1위팀을 가린다.

이번 시즌 경ㆍ인지역 연고팀들은 대체로 알찬 전력보강을 이뤘다는 평가다. 지난 시즌 챔피언 고양 오리온은 우승 멤버 이승현과 애런 헤인즈가 건재하다. 다만 팀의 활력소 역할을 했던 조 잭슨을 보내고 새로 선발한 오대리언 바셋(185㎝)이 어느 정도 공백을 메워 줄 수 있을 지가 관심사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김종근, 김경수, 한희원이 새롭게 팀에 합류했고, 신인 드래프트에서 센터 김철욱(경희대·202㎝)을 보강해 우승을 노리고 있다. 인천 전자랜도도 국가대표 출신 장신 가드 박찬희와 대형 신인 강상재(고려대·200.1㎝)를 영입해 다크호스로 떠오른다.

올 시즌 10개 팀 중 가장 돋보이게 전력을 보강한 팀은 역시 울산 모비스다. 지난 시즌 4강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한 모비스는 신인 드래프트에서 ‘최대어’ 이종현(고려대·203㎝)을 잡으며 고민을 덜었다. 여기에 베테랑 포인트가드 양동근과 ‘만수’ 유재학 감독의 지도력을 앞세워 정상 탈환을 꿈꾸고 있다.

한편, 이와 함께 외국선수 기용이 지난 시즌보다 자유로워졌다는 점에서 각 팀 사령탑들의 지략 싸움도 볼만하다. 이번 시즌에는 4~6라운드 1~3쿼터의 경우 자율적으로 두 쿼터는 2명, 한 쿼터는 1명의 외국인 선수를 기용할 수 있도록 했다. 1~3라운드에서는 1, 4쿼터에 1명씩 뛰고 2, 3쿼터에는 2명을 동시에 쓸 수 있도록 해 감독의 선수 기용 폭을 넓혔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