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 앞으로!’…프로농구 팀당 평균 득점 4점↑
‘공격 앞으로!’…프로농구 팀당 평균 득점 4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 선수 출전 시간 증가 영향…고양 오리온 평균 89점

2016-2017 프로농구가 시즌 초반이기는 하지만 평균 득점이 올라가는 ‘공격 농구’로 변하고 있다.

15일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프로농구연맹(KBL)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3일까지 42경기가 치러진 현재 팀당 평균 득점은 82.7점으로 지난 시즌 같은 기간 78.8점에 비해 3.9점이 올랐다. 속공 시도에서도 지난 시즌 팀당 3.8개에서 이번 시즌 5.9개로 2.1개가 늘어나는 등 공격 성향이 예년보다 강해졌다.

이는 이번 시즌 바뀐 외국 선수 기용 규정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시즌 1라운드 때는 쿼터당 1명의 외국 선수만이 뛸 수 있었지만 이번 시즌에는 1쿼터에 1명, 2쿼터와 3쿼터에 2명씩, 4쿼터에 1명이 뛰도록 규정이 바뀌었다. 득점력이 좋은 외국 선수들이 2, 3쿼터에 한 명 더 뛸 수 있으니 그만큼 팀 평균 득점이 올라갔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올 시즌 초반과 외국 선수 기용 방식이 똑같았던 지난 시즌 4∼6라운드와 비교해도 득점 상승은 눈에 띈다. 

지난 시즌 4∼6라운드의 팀당 평균 득점은 78.7점으로 올 시즌 초반 평균 득점(82.7점)이 4.0점 높다. 팀별로는 2위를 달리는 서울 삼성(7승 2패)이 평균 득점 90.9점으로 가장 높았다. 고양 오리온(89점), 서울 SK(88.8점), 원주 동부(87.9점), 안양 KGC인삼공사(84.9점) 순으로 뒤를 이었다.

프로농구연맹 관계자는 “시즌 초반에는 새로 들어온 외국 선수를 파악하지 못해 평균 득점이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면서도 “이번 시즌에는 득점력이 좋은 외국 선수들이 많아 지난 시즌보다는 평균 득점이 올라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