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여자골프 세계랭킹 10위로 하락
박인비, 여자골프 세계랭킹 10위로 하락
  • 연합뉴스
  • 승인 2016.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 여제’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여자골프 세계랭킹 10위로 밀려났다.

6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박인비는 지난주 8위에서 10위로 두 계단 내려섰다. 올해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이후 손가락 부상으로 투어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박인비는 2017년 2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혼다 타일랜드 대회출전을 목표로 재활 중이다.

한편, 지난해 10월 말부터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리디아 고(뉴질랜드)에 이어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전인지(22·하이트진로) 등 상위권 선수들은 변화가 없었다. 

10위 내 한국 선수로는 전인지, 박인비 외에 김세영(23·미래에셋)이 6위, 장하나(24·비씨카드)와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은 나란히 8, 9위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