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연, LPGA 투어 최다 연속 컷 통과 ‘올해도 쭈~욱’
유소연, LPGA 투어 최다 연속 컷 통과 ‘올해도 쭈~욱’
  • 연합뉴스
  • 승인 2017.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부터 55개 대회 연속 컷 통과
▲ 유소연.KLPGA 제공
▲ 유소연.KLPGA 제공

작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5승을 휩쓴 에리야 쭈타누깐(태국)도 개막전인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에서는 컷 탈락했다. 또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도 2015년 LPGA 투어 5승을 거뒀지만,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는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최정상의 골퍼라고 무조건 컷을 넘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런 면에서 유소연(27ㆍ하나금융그룹)은 조용한 강자다. 유소연은 2015년과 2016년에 출전한 모든 LPGA 투어 대회에서 컷을 통과했다. 

정확히 2014년 10월 레인우드 클래식부터 55개 대회 연속 컷 통과 행진을 이어왔다. 실수가 없었다면 더 길게 이어질 수 있던 기록이다. 유소연은 2014년 9월 에비앙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경기 중 휘어진 퍼터를 그대로 사용했다가 규정 위반으로 실격됐다. 그 이후로는 출전하는 대회마다 컷을 통과하고 있다.

유소연이 2014년 8월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이후 우승을 추가하지 못했는 데도 높은 세계랭킹(9위)을 유지하는 이유는 바로 이 꾸준함이다. 55개 대회 연속 컷 통과는 현재 LPGA 투어에서 진행 중인 최장 연속 컷 통과 기록이다. 

유소연이 올해 13개 대회에서 추가로 컷을 통과하면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02년부터 2006년까지 68개 대회서 연속 컷 통과를 한 기록과 타이를 이루게 된다. 한편, 폴라 크리머(미국)는 2014년 스윙잉 스커츠 클래식까지 82회 연속 컷 통과 기록을 세웠었다.

LPGA 공식 홈페이지는 ‘2017년 주목할 것’ 5가지 중 4위로 유소연의 연속 컷 통과 기록 행진을 꼽았다. LPGA는 2016년에도 유소연이 이 기록을 이어갈 지에 주목했고, 유소연은 시즌 전대회 컷 통과로 화답했다. 올해도 유소연은 기록 연장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