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 3라운드 단독선두…PGA 첫 우승 가시권
안병훈, 3라운드 단독선두…PGA 첫 우승 가시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디 6개 무결점 라운드…2위와 1타차
▲ 안병훈이 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파71)에서 열린 PGA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 3라운드 16번홀에서 세컨 샷을 날리고 있다.연합뉴스
▲ 안병훈이 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파71)에서 열린 PGA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 3라운드 16번홀에서 세컨 샷을 날리고 있다.연합뉴스

안병훈(26)이 ‘무결점 골프’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첫 우승을 향해 전진했다.

안병훈은 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파71)에서 열린 PGA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기록했다. 65타로 3라운드를 마친 안병훈은 중간합계 16언더파 197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장타를 앞세운 안병훈은 2번홀(파4)에서 드라이버로 345야드를 날려 가볍게 버디를 낚은 뒤 3번홀(파5)에선 아쉽게 이글 기회를 놓쳤지만 버디를 추가했다. 이어 6번홀과 8번홀(파4)에서도 300야드 이상 날아간 티샷 덕분에 수월하게 버디를 수확했다.

안병훈은 11번홀(파4)과 13번홀(파5), 16번홀(파3)에서 티샷이 러프에 들어가는 등 샷이 다소 흔들렸으나, 파 세이브에 성공하는 등 뛰어난 경기 관리능력을 선보였다. 결국, 안병훈은 17번홀(파4)에서 버디 1개를 추가하고 3라운드를 끝냈다.

한편, 안병훈의 뒤를 이어 15언더파 198타를 친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가 1타차로 뒤쫓고 있고, ‘디펜딩 챔피언’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재미교포 마이클 김(24) 등 4명은 4타 뒤진 공동 3위다. 전날 공동 3위까지 뛰어올랐던 강성훈(30)은 더블보기 2개와 보기 3개, 버디 4개를 묶어 3오버파 74타로 부진, 중간합계 6언더파 207타로 공동 35위로 떨어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