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 남자프로골프대회 '제네시스 챔피언십' 개최, 총 상금 15억원 '역대 최대'
오는 9월 남자프로골프대회 '제네시스 챔피언십' 개최, 총 상금 15억원 '역대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 역대 최대 규모인 총상금 15억원이 걸린 국내 남자프로골프 대회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개최된다.
▲ 사진=연합뉴스, 오는 9월 남자프로골프대회 '제네시스 챔피언십', 총 상금 15억원 '역대 최대'
▲ 사진=연합뉴스, 오는 9월 남자프로골프대회 '제네시스 챔피언십' 개최, 총 상금 15억원 '역대 최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5일 “총상금 15억원, 우승 상금 3억원 규모의 제네시스 챔피언십을 9월 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제네시스 국내영업총괄 이광국 부사장과 양휘부 KPGA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오토웨이타워에서 대회 개최 조인식을 열었다.

제네시스 챔피언십에 걸린 상금 15억원은 KPGA 코리안투어 단독 주관대회 가운데 역대 최대 상금 규모다.

지난해 총상금 최대규모 대회는 코오롱 한국오픈과 신한동해오픈의 12억원이었으나 이 대회는 KPGA 코리안투어 단독 개최가 아닌 대한골프협회와 원아시아투어(이상 코오롱 한국오픈), KPGA와 아시안투어(이상 신한동해오픈) 공동 개최 대회였다.

대회는 9월 21일부터 나흘간 열리며 개최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우승자에게 상금 3억원과 함께 제네시스 차량, 다음 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오픈 출전 자격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