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매’ 대한항공ㆍ흥국생명, 꼴찌잡고 선두 고공비행
‘인천 남매’ 대한항공ㆍ흥국생명, 꼴찌잡고 선두 고공비행
  • 홍완식 기자
  • 승인 2017.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각 OK저축은행ㆍ도로공사 3대0 완파
인천 대한항공, 인천 흥국생명 ‘남매’가 나란히 승리를 거두며 정규리그 우승을 향해 고공비행했다.

대한항공은 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가스파리니(18점)와 김학민, 정지석(이상 13점)의 활약을 앞세워 안산 OK저축은행을 3대0(25-18 25-19 25-20)으로 완파했다. 승점 3을 추가한 대한항공(승점 56ㆍ19승 8패)은 2위 천안 현대캐피탈(승점 49·17승 10패)과의 격차를 승점 7차로 벌렸다. 특히, 대한항공은 올 시즌 OK저축은행과의 시즌 5차례 맞대결을 모두 승리하며 새로운 ‘천적’ 관계를 형성했다.

대한항공은 1세트 9-8에서 OK저축은행 송희채의 서브 범실과 가스파리니의 서브 득점, 김학민의 후위공격으로 3점을 내리 따내며 12-8로 달아났다. 이후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와 김학민의 공격이 더욱 불을 뿜으며 25-18로 손쉽게 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에서도 대한항공은 12-12에서 상대 서브 범실로 1점을 추가한 뒤 가스파리니의 오픈과 김학민의 블로킹으로 점수 차를 벌렸고, 24-19에서 신인 레프트 김성민이 퀵 오픈을 성공시키며 세트를 추가했다. 승기를 잡은 대한항공은 16-15로 맞서던 3세트 중반 레프트 정지석이 퀵 오픈에 이은 2연속 서브 득점을 올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어 열린 여자부 경기서는 정규리그 1위 흥국생명이 최하위 김천 한국도로공사를 3대0(25-11 25-20 25-20)으로 가볍게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흥국생명은 승점 49(17승 6패)를 마크하며 2위 화성 IBK기업은행(승점 42ㆍ13승 9패)과의 승점 차를 역시 7로 벌렸다. 흥국생명의 외국인 선수 타비 러브는 양팀 최다인 19점을 올리며 팀의 주포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김지수(17점)와 이재영(13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흥국생명은 1세트 초반 러브의 공격과 이재영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6점을 몰아치며 손쉽게 세트를 따냈고, 이후 무릎 부상에서 벗어난 주전 세터 조송화의 경기 조율이 빛을 발하며 큰 위기없이 두 세트를 추가해 승점 3을 챙겼다.

홍완식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