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드라마 ‘그 여자의 바다’ 2부, 유은미 이대연 대신 김태율과 바닷가 여행
아침드라마 ‘그 여자의 바다’ 2부, 유은미 이대연 대신 김태율과 바닷가 여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아침드라마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2부
▲ KBS2 아침드라마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2부
28일 방송될 KBS2 아침드라마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2부에서 영선(이현경)은 정육점 주인에게 물건 값을 대신 배상해준 순옥(박현숙)에게 돈을 돌려주려 한다. 

그러나 순옥은 내 남편의 일 때문이라며 영선의 돈을 받지 않고, 동철(이대연) 대신 민재(김태율)를 보게 된 수인(유은미)은 민재와 함께 바닷가에 놀러간다. 

한편 동철은 좋은 투자처가 있다는 권 사장의 말을 믿고 사채를 빌려 투자를 하지만 투자금도 회수하지 못하고, 사채 빚도 갚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게 되는데…

KBS2 아침드라마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2부는 28일(화요일)는 오전 9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