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IBK기업銀, 멀어진 女 정규리그 우승 꿈
프로배구 IBK기업銀, 멀어진 女 정규리그 우승 꿈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꼴찌’ 도로公 5연승 돌풍에 1대3 敗

두 시즌 연속 정규리그 우승과 챔피언결정전 직행을 노린 화성 IBK기업은행의 꿈이 ‘꼴찌’ 구미 한국도로공사의 5연승 뒷심에 막혀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인 IBK기업은행은 1일 화성종합체육관에서 벌어진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힐러리 헐리(26점)을 비롯, 정대영(17점), 고예림(16점), 배유나(13점) 등 주전들이 고르게 활약한 도로공사에 1대3(25-27 25-22 23-25 14-25)으로 뼈아픈 패배를 당하며 선두 도약의 기회를 놓쳤다.

이로써 IBK기업은행은 17승11패, 승점 53으로 한 경기를 덜 치른 선두 인천 흥국생명(승점 55)에 여전히 2점 뒤진 2위에 머물러 정규리그 우승과 챔피언결정전 직행에 한발 더 멀어졌다.

1세트 막판까지 25-25 듀스로 팽팽하게 맞서던 두 팀은 도로공사 배유나가 블로킹과 오픈 공격을 연속 성공시키며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서 전열을 재정비한 IBK기업은행은 22-21로 쫓기는 상황서 주포 리쉘(22점)이 맹공을 퍼부어 세트를 가져와 1대1 동률을 만들었지만 거기까지였다.

최근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는 도로공사는 3세트에 헐리의 후위 공격과 배유나 블로킹 등을 앞세워 3세트를 가져가 승기를 잡은 후 4세트서 고예림과 배유나의 연속 블로킹과 헐리의 후위 공격 등으로 리드를 빼앗기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해 ‘대어’를 잡고 5연승을 질주했다.

김광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