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월 만에 민주당 탈당 선언한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 "할 일이 없어서 탈당"
13개월 만에 민주당 탈당 선언한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 "할 일이 없어서 탈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 사진=연합뉴스, 13개월 만에 민주당 탈당 선언한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 "할 일이 없어서 탈당"
▲ 사진=연합뉴스, 13개월 만에 민주당 탈당 선언한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 "할 일이 없어서 탈당"

김 전 대표는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서 탈당하겠다”며 “탈당 날짜는 내가 앞으로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선을 앞둔 지난해 1월15일 분당 사태를 맞은 당을 수습해 달라는 문재인 전 대표의 부탁을 받고서 민주당에 합류한 김 전 대표는 13개월여만에 민주당을 떠나게 됐다.

탈당 사유에 대해서는 “할 일이 없어서 탈당하는 것이고 특별한 사유는 없다”면서도 “당이라는 것은 일하기 위해 필요한 것인데, 아무 할 일도 없으면서 괜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 자체가 옳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당에서 4·13 총선을 치르면서 국민에게 제도적 변화를 가져오겠다고 약속하고 도와달라고 했다. 그런데 모든 당이 지금 개혁입법을 외치고 있지만, 개혁입법이 하나도 진척되지 않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을 탄핵한 것이 국회인데, 탄핵의 배경을 다들 잘 알고 있을 것이다.(재발방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도 당연히 마련해야 하는 게 국회의 본분”이라며 ”그런데 별로 뜻이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후 거취에 대해서는 “어느 당으로 들어가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직접 출마할 것이라는 보도가 있다’는 물음에는 “두고 봐야 알 일이고, 미리 얘기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