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의원, 안희정 캠프 합류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심정으로 시작"
박영선 의원, 안희정 캠프 합류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심정으로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의원 안희정 캠프 합류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심정으로 시작"
▲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의원 안희정 캠프 합류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심정으로 시작"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에 합류했다.

박 의원은 7일 입장 자료를 통해 의원멘토단 단장으로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에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 의원은 “오늘부터 안희정 지사의 멘토단에 참여한다”며 “우리는 지금 탄핵이라는 돋보기에 몰입되어 그것만 얘기하고 생각하고 싶지만 이제는 탄핵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탄핵 이후 우리시대 대한민국은 넓은 품, 따뜻한 가슴을 가진 정치인을 기다리고 있지는 않은지 깊이 고민해야 한다”며 “이제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정권교체는 물론 시대교체가 이뤄져야 한다. 아프더라도 썩은 부위를 도려내는 단호함과 그런 상처를 보듬을 수 있는 포용과 아량이 함께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과 벗 할 수 있는, 그리고 대한민국과 국민의 벗이 될 수 있는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안 지사에게 그런 넓은 품 따뜻한 가슴이 있다고 느낀다. 확장성, 유연성과 안희정 지사가 갖고 있는 인간성에 울림이 있어 도와주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기상황일수록 공동체사회를 구성하는 모든 구성원이 즉, 정부를 믿고 신뢰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배타주의에 기반하지 않고, 포용과 통합의 리더십을 추구하는 안희정 지사가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심정으로 이 일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