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남매’ 대한항공ㆍ흥국생명, 동반 우승 대업 달성
‘인천남매’ 대한항공ㆍ흥국생명, 동반 우승 대업 달성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인천 대한항공과 대전 삼성화재의 경기에서 3대2로 승리하며 정규 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대한항공 선수들이 박기원 감독을 번쩍 들어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 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인천 대한항공과 대전 삼성화재의 경기에서 3대2로 승리하며 정규 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대한항공 선수들이 박기원 감독을 번쩍 들어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프로배구 ‘인천 남매’ 대한항공ㆍ흥국생명이 사상 첫 정규리그 동반 우승을 차지했다.

대한항공은 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시즌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대전 삼성화재를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대2(25-17 23-25 25-20 20-25 15-13)로 꺾고 통산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날 승점 2를 추가하며 25승 10패, 승점 72를 기록한 대한항공은 2위 천안 현대캐피탈(22승 12패ㆍ승점65)과의 승점차를 7까지 벌리며 2010-2011시즌에 이어 6년 만에 정상에 등극했다.

최근 2연패를 당해 우승 기회를 연이어 날렸던 대한항공은 홈팬들 앞에서 우승을 확정지으려는 듯 3세트까지 삼성화재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용병 가스파리니의 강력한 서브에이스를 앞세워 3세트까지 2대1로 앞서며 우승을 눈앞에 두는 듯 했다. 

그러나 봄배구를 향한 삼성화재의 열망도 결코 만만치 않았다 삼성화재는 4세트 10-10 동점 상황에서 타이스와 박철우 ‘쌍포’가 위력을 발휘하며 승부를 최종 5세트로 끌고 가는 데 성공했다.

기세를 탄 삼성화재는 5세트 초반에도 김나운의 깔끔한 공격과 박철우 블로킹으로 5-1로 앞서갔다. 그러자 대한항공의 가스파리니가 해결사로 등장했다. 강한 서브에 이어 자신이 직접 공격을 마무리 지으며 5-5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계속해서 가스파리니의 서브 타임에 대한항공은 7-5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박철우의 공격 실패로 13-11 리드를 얻은 대한항공은 상대의 공격 범실 2개를 묶어 천신만고 끝에 정규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한편, 앞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흥국생명이 대전 KGC인삼공사를 3대0(25-15 25-13 25-21)으로 꺾고 조기 우승을 확정했다. 이날 승리로 20승 9패, 승점 59를 마크한 흥국생명은 2007-2008시즌 이후 9년 만이자 통산 4번째 정규리그 우승으로 여자부 최다 우승팀이 됐다. 

또한 흥국생명을 우승으로 이끈 ‘코트의 여우’ 박미희 감독은 국내 4대 프로스포츠를 통틀어 여자 사령탑으로 첫 우승을 일궈내 한국 스포츠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남기게 됐다.

김광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