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삼성생명, KB 꺾고 4시즌 만에 챔프전 진출
2연승 삼성생명, KB 꺾고 4시즌 만에 챔프전 진출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일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 용인 삼성생명과 청주 KB스타즈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2연승으로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한 삼성생명 선수들. 연합뉴스 제공
▲ 12일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 용인 삼성생명과 청주 KB스타즈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2연승으로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한 삼성생명 선수들. 연합뉴스 제공

용인 삼성생명이 플레이오프에서 먼저 2승을 올리며 4시즌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삼성생명은 12일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 청주 KB스타즈와의 경기에서 26득점을 폭발시킨 김한별을 앞세워 74대59로 승리하며 아산 우리은행과 챔프전에서 만나게 됐다. 삼성생명은 지난 2012-2013시즌 이후로 4시즌 만에 챔피언 등극을 노린다.

삼성생명은 1쿼터부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1쿼터 중반까지 토마스의 속공과 박하나의 외곽포를 앞세워 15대6으로 앞섰다. KB는 피어슨과 김가은의 연속득점과 잠잠했던 박지수의 공격까지 살아나면서 1쿼터를 23대18로 마쳤다.

2쿼터들어 KB는 김보미와 강아정을 중심으로 반격을 가하며 3분여 만에 26대26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자 삼성생명도 김한별의 3점슛에 이어 배혜윤의 득점으로 다시 달아났다. 이후 김한별의 골밑 득점과 고아라의 전반 버저비터까지 성공해 전반을 41대32로 앞선 채 끝났다.

3쿼터에서도 삼성생명 김한별의 3점슛과 토마스의 골밑 공격이 위력을 발휘한데 비해 KB는 부정확한 공격에 시달리다가 3쿼터 막판 박지수와 김진영의 득점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삼성생명이 56대43으로 13점차 앞선채 맞은 4쿼터 KB는 박지수, 피어슨의 골밑 공격으로 한 자릿수까지 점수차를 좁혔다.

5분여가 남은 상황에서 KB가 60대52, 8점차까지 따라붙자 삼성생명은 토마스와 김한별이 힘을 내며 2분여를 남겨놓고 14점차까지 벌렸다. 이후 삼성생명은 고아라, 박하나가 연이어 득점포를 가동하며 여유 있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삼성생명과 우리은행의 챔피언결정전은 오는 16일부터 24일까지 5판3선승제로 열릴 예정이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