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1차 추경 556억 증액… 지역경제 살리기 집중
연천군, 1차 추경 556억 증액… 지역경제 살리기 집중
  • 정대전 기자
  • 승인 2017.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이 올해 일반 및 특별회계 1회 추경 세출 예산 4천49억 원과 통합관리기금을 포함한 기금회계 339억 원 등을 편성, 집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올해 애초 예산과 대비해 15.92%인 556억 원이 증가한 규모로 1회 추경으로는 지난 2013년 이후 최대 증가 폭이고 규모로는 역대 최대 규모이다.

군은 글로벌 경제위기와 국가 경제 위기 등으로 지역경제가 최악인 상황에서 민간부문에 대한 직접 지출이 이뤄질 수 있는 자본지출 분야에 애초 대비 225억 원(18.64%) 증가한 1천432억 원을 집중 투자, 소비 및 투자 순환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추경의 주요 내용은 하수처리장 위탁관리비 74억 원, 누리과정 17억 원, 전곡도시계획도로 중1-2호선 개설 10억 원 등 맞춤형 복지 구현을 위한 사회복지분야와 정주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분야, 지역발전 기반 조성을 위한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 등 주민들의 실생활과 직결된 필수 사업에 다양하게 배분됐다.

특히, 이번 추경에선 기획감사실 소관 142억 원 규모의 통합관리기금 운용계획안이 의결돼 본격적으로 운용에 돌입한다. 

저금리로 예치된 개별 기금의 여유 자금을 고금리 지방채 및 토지매입부담금 상환 재원으로 활용, 86억 원을 투입해 6억 원의 재원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군은 이를 상리(국지도변) 배수로 정비공사 등 48개 사업에 배분, 절감된 재원의 효과를 최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연천=정대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