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몬드 3실점’ SK, 두산에 역전패 당하며 4패째
‘다이아몬드 3실점’ SK, 두산에 역전패 당하며 4패째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시범경기에서 6회초 두산 최주환이 중견수 앞 안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 21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시범경기에서 6회초 두산 최주환이 중견수 앞 안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뼈아픈 역전패를 당하며 시범경기 첫 연승에 실패했다.

SK는 21일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두산 베어스 김재호에게 결승포를 내주며 4대6으로 져 4패째(2승1무)를 기록했다.

1회초 SK는 선발투수 다이아몬드가 두산 타선을 삼자범퇴로 가볍게 마무리한 뒤 이어진 공격에서 2사 후 최정의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폭투로 최정이 3루까지 진루하자 두산 배터리는 정의윤을 볼넷으로 내보냈고, 한동민 타석에서 1루주자 정의윤은 허를 찌르는 도루로 2사 2,3루의 찬스를 잡았다. 한동민이 유희관의 3구를 받아쳐 중전 적시타로 주자 두명을 모두 불러들이며 2대0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지난 시즌 챔피언 두산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3회초 선두타자 최재훈이 내야안타로 출루한 후 최주환이 좌익수 키를 넘기는 큼지막한 2루타로 무사 2,3루를 만들었다. SK 다이아몬드는 김재호를 삼진으로 잡았지만, 다음타자 박건우에게 유격수 앞 땅볼로 한 점을 내준 뒤 허경민과 민병헌에게 연속안타를 얻어맞아 2대3 역전을 허용했다.

1점차 뒤진 SK는 4회말 장타 두 방으로 재역전했다. 김동엽이 유희관의 2구째를 통타해 비거리 125m짜리 좌월 솔로홈런을 날린 이후 김성현이 2루타를 터뜨려 무사 2루가 됐다. 이재원이 2루수 땅볼로 주자를 3루까지 보낸 뒤 정진기가 재치있는 스퀴즈 번트로 김성현을 홈으로 불러들여 4대3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SK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5회 두산 선두타자로 나선 최주환의 중전 안타 이어 김재호가 2점 홈런을 터뜨려 또다시 앞서나갔고, 6회에도 최주환의 적시타로 1점을 더 달아난 뒤 불펜진이 SK 타선을 무실점으로 묶어 3승째를 거뒀다.

SK는 선발 다이아몬드와 2번째 투수로 나선 임준혁이 나란히 3실점으로 부진했고, 임준혁이 패전 멍에를 썼다.

김광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