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이재영 활약’ 흥국생명, 챔프전 1차전 승리하며 기선 제압
‘러브-이재영 활약’ 흥국생명, 챔프전 1차전 승리하며 기선 제압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 인천 흥국생명과 화성 IBK기업은행의 경기에서 접전끝에 3대2로 승리한 흥국생명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 인천 흥국생명과 화성 IBK기업은행의 경기에서 접전끝에 3대2로 승리한 흥국생명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규리그 우승팀 인천 흥국생명이 화성 IBK기업은행과의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접전끝에 승리를 거두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1차전에서 풀세트까지 가는 혈투끝에 IBK기업은행을 3대2(25-13 20-25 25-22 13-25 15-13)로 이겨 먼저 1승을 따냈다. 흥국생명은 효자 용병 타비 러브가 27점, 토종 에이스 이재영이 23득점을 올리며 ‘쌍포’의 위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정규시즌 1위팀 흥국생명은 1세트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흥국생명이 탄탄한 수비와 확률높은 공격으로 14-9까지 달아나자 IBK기업은행은 세터를 김사니에서 이고은으로 교체하며 경기초반부터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이재영 7득점, 러브 6득점, 신연경 4득점 등 주전 선수들이 고른 활약을 보인 흥국생명이 1세트를 25-13으로 가져왔다.

2세트에서 IBK기업은행은 주무기 블로킹을 앞세워 추격을 시작했다. IBK기업은행은 2세트에만 4개의 블로킹을 성공시켰고, 김희진의 속공과 리쉘의 득점포가 불을 뿜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에서 11득점을 퍼부은 러브의 공격에 힘입어 흥국생명이 2대1로 다시 앞서나가자 IBK기업은행은 ‘삼각편대’ 리쉘(6득점,) 김희진(6득점), 박정아(4득점)가 맹위를 떨치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승부처인 5세트에서도 접전은 계속됐다. 흥국생명이 7-4로 앞서가며 승기를 굳히는듯 했으나 IBK기업은행이 또다시 14-13까지 맹추격했다. 결국 흥국생명의 ‘해결사’ 이재영이 마지막 오픈 스파이크를 성공시키며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김광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