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정, 바로병원과 ‘사랑의 홈런’ 진행
SK 최정, 바로병원과 ‘사랑의 홈런’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 와이번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홈런왕’ 최정(30)이 홈런을 칠 때마다 인천지역 저소득층 인공관절 수술 필요 환자의 비용을 지원한다.

SK 와이번스는 26일 최정이 연고지인 인천 소재 바로병원과 함께 하는 ‘사랑의 홈런’ 캠페인을 올해에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랑의 홈런’ 캠페인은 바로병원과 SK 와이번스가 지난 2011년부터 시작해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SK는 최정의 정규시즌 홈런 개수 만큼 저소득층 환자에게 인공관절 수술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에 SK는 2011∼2012년 이호준(현 NC 다이노스)이 참여한데 이어 최정은 2013년부터 5년째 이 캠페인의 주인공으로 나서고 있다. 최정은 지난해 40개의 홈런을 쳐 에릭 테임즈(현 밀워키 브루어스)와 더불어 이 부문 공동 1위에 올라 40명의 환자가 수술비 지원 혜택을 받았다.

한편, 이 프로그램 수혜 대상은 인천지역 동사무소와 지역기관의 추천을 받은 저소득층 환자 또는 무릎 관절·고관절 통증·어깨 질환 통증으로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한 주민들이며, 바로병원 사회사업실(032-722-8833)로 문의하면 된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